'미인도' 논란 박물관, 비판 쇄도에 사과… "반성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인도. 서울 종로구 '박물관은 살아있다'에서 신윤복의 '미인도'를 소개하는 안내문. /사진=머니투데이
미인도. 서울 종로구 '박물관은 살아있다'에서 신윤복의 '미인도'를 소개하는 안내문. /사진=머니투데이

신윤복의 대표작 '미인도' 치마를 들춰 속옷을 보게 하는 체험 예술을 전시해 논란을 빚은 박물관이 공식 사과했다.

서울 종로구 인사동에 위치한 트릭아트 박물관 '박물관은살아있다'는 10일 홈페이지를 통해 운영진 명의의 사과문을 게재했다.

박물관은 "금번 '미인도'작품에 대한 언론과 대중의 지적과 비판에 100% 동의한다. 겸허히 받아들이고 반성했다"며 "모든 작품에는 사회적 책임이 우선시돼야 한다는 점을 명심하겠다. 문제가 된 작품은 즉시 폐기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다른 작품 중 사회적 책임을 넘어서 고객에게 불쾌감을 줄 가능성이 있는 작품과 내부 시설도 점검했다. 이번 계기를 통해 전시관의 방향을 바로잡을 수 있게 됐다"며 "다시 한 번 심려를 끼쳐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부연했다.

앞서 박물관은 살아있다는 신윤복의 '미인도' 속 여성이 착용한 한복 치마를 들춰 다리와 속옷을 보게 하는 체험으로 논란을 빚은 바 있다.

미인도. /사진=박물관이 살아있다 공식 홈페이지 캡처
미인도. /사진=박물관이 살아있다 공식 홈페이지 캡처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03.44하락 29.213:20 07/01
  • 코스닥 : 729.66하락 15.7813:20 07/01
  • 원달러 : 1296.90하락 1.513:20 07/01
  • 두바이유 : 113.40하락 0.8213:20 07/01
  • 금 : 1807.30하락 10.213:20 07/01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김성은, 여름 제철 과일 '워싱턴 체리'를 소개합니다
  • [머니S포토] 논의하는 우상호·박홍근
  • [머니S포토] 성일종 "김진표, 민주당 의장 아닌 대한민국 의장 돼달라"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