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화염과 분노, 충분치 않아… 생각 못한 일 일어날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트럼프 화염과 분노. 사진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뉴시스
트럼프 화염과 분노. 사진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에 대한 강경한 경고 메시지를 반복 전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간) 뉴저지 베드민스터에 위치한 '트럼프 내셔널 골프클럽'에서 기자들에게 "북한이 도발을 멈추지 않는다면 '화염과 분노'를 가져다줄 것"이라는 자신의 발언이 "충분히 강하지 않았던 것 같다"고 주장했다.

그는 "북한은 정신 차리고 자기 할 일이나 제대로 해야 한다(get their act together)"며 "그렇지 않으면 다른 나라들이 겪지 못했던 어려움을 마주하게 될 것"이라고 역설했다. 다만 '화염과 분노'보다 더 강력한 발언은 무엇이냐는 질문에는 "두고 보자"고 언급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행정부가 북한에 대해 통일된 목소리를 내지 못한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짐 메티스 국방부 장관, 렉스 틸러슨 국무부 장관을 포함해 혼재된 메시지는 없다"고 설명했다.

그는 "북한이 만약 미국이나 동맹국들을 공격할 생각이라도 한다면 그들이 생각할 수조차 없었던 일들이 일어날 것"이라면서도 "북한에 대한 선제 타격 가능성을 대놓고 말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과의 협상은 항상 고려 중이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가 효과를 내기를 기대한다"며 중국에 대해서는 "북한 문제 해결에 더 많은 역할을 할 수 있다"고 압박했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 twitter facebook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0%
  • 4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