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은 지금] 8·2대책, 서울 아파트 '강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8·2 부동산대책으로 서울 아파트시장이 휘청였다. 특히 이번 대책의 최대 타깃이 된 재건축아파트값은 7개월 만에 하락세로 돌아섰다. 일반아파트값의 상승세도 크게 둔화됐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8·2대책이 발표된 지 일주일째인 8월 둘째주 서울 재건축아파트값이 0.25% 하락했다. 서울 재건축아파트값이 떨어진 것은 올 1월13일 조사(-0.08%) 이후 7개월 만이다. 지난주 조사 때도 가파른 상승세를 이어가던 재건축아파트값이 8·2대책으로 직격탄을 맞은 분위기다.

서초구 반포주공1단지는 투기과열지구 지정으로 재건축조합원의 지위양도가 제한되면서 2억∼3억원 내린 급매물이 나왔다. 강동구(-0.28%), 송파구(-0.07%)도 내렸다. 강동구 둔촌주공아파트는 급매물이 나오면서 500만∼6500만원 떨어졌다. 송파구 잠실주공5단지도 1000만∼9500만원가량 내린 매물이 나왔다. 


반면 투기지역에서 제외된 곳은 아파트가격이 상승했는데 ▲관악 0.21% ▲강북 0.21% ▲도봉 0.19% ▲중랑 0.16% 등의 오름세를 보였다. 서울 전체 아파트값 평균상승률은 0.07%로 지난주(0.37%)보다 오름폭이 축소됐다.

신도시 아파트값 상승률은 0.07%로 지난주(0.08%)보다 상승세가 둔화했다. 분당(0.20%), 평촌(0.11%), 판교(0.11%), 중동(0.05%), 일산(0.04%) 등은 아파트값이 올랐고 동탄(-0.04%)은 떨어졌다. 경기·인천(0.03%)은 아파트값이 오른 가운데 ▲안양 0.13% ▲구리 0.09% ▲시흥 0.09% ▲과천 0.08% ▲광명 0.07% ▲부천 0.07% ▲의정부 0.06% 순으로 상승했다.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전세시장은 여름휴가철 이사비수기의 영향으로 안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서울이 0.06% 상승했고 신도시와 경기·인천은 각각 0.01% 전셋값이 올랐다.

서울은 강동(0.36%) 은평(0.31%) 동작(0.12%) 중구(0.11%) 강서(0.09%) 순으로 전세가격이 상승했다. 강동은 둔촌주공 이주가 본격화되면서 전셋값이 강세다. 고덕동 고덕래미안힐스테이트, 강일동 고덕리엔파크1단지 등이 1000만~4500만원가량 올랐다.

신도시도 이사비수기를 맞아 전세수요가 줄었지만 ▲분당 0.07% ▲평촌 0.06% ▲광교 0.04% ▲판교 0.02% 순으로 전셋값이 상승했다. 반면 동탄(-0.15%), 일산(-0.04%)은 전셋값이 하락했다. 경기·인천은 ▲안양 0.18% ▲구리 0.07% ▲부천 0.05% ▲인천 0.03.% ▲파주 0.03% ▲군포 0.02% ▲시흥 0.02% ▲안산 0.02% 순으로 상승했다.

서성권 부동산114 선임연구원은 "8·2대책의 규제가 예상보다 강해 수도권 아파트시장의 과열이 진정국면으로 접어들었다"며 "정부가 이달 말 가계부채대책을 준비 중이고 다음달에는 부동산 공급대책의 세부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라 성급하게 매수하기보다 시장추이를 지켜보는 것이 좋겠다"고 말했다.

☞ 본 기사는 <머니S> 제501호(2017년 8월16~22일)에 실린 기사입니다.

 

  • 0%
  • 0%
  • 코스피 : 3173.05상승 38.5318:03 05/18
  • 코스닥 : 969.10상승 6.618:03 05/18
  • 원달러 : 1130.50하락 4.318:03 05/18
  • 두바이유 : 69.46상승 0.7518:03 05/18
  • 금 : 67.17상승 1.9118:03 05/18
  • [머니S포토] 아기상어 캐릭터 제품 살펴보는 권칠승 중기부 장관
  • [머니S포토] 한예리 "MODAFE 2021 홍보대사 됐어요"
  • [머니S포토] 與 김병욱 "블록체인·가상자산 거래, 막을 수 없는 현상이자 흐름"
  • [머니S포토] 토요타, 2022년형 뉴 캠리 공식 출시…가격은 3669만~4357만 원
  • [머니S포토] 아기상어 캐릭터 제품 살펴보는 권칠승 중기부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