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군, 위안소 설립”… 국사편찬위, 미국 문서 4건 발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차 대전 당시 미군의 태평양 지역 전투에서 일본군 통신 감청과 포로 심문, 일본군 문서 번역 등을 담당한 연합군 번역통역부(ATIS)가 작성한 일본군 심문 보고서. /자료=뉴시스(국사편찬위원회 제공)
2차 대전 당시 미군의 태평양 지역 전투에서 일본군 통신 감청과 포로 심문, 일본군 문서 번역 등을 담당한 연합군 번역통역부(ATIS)가 작성한 일본군 심문 보고서. /자료=뉴시스(국사편찬위원회 제공)

일본 군대가 아닌 민간에서 위안부를 운영했다는 일본 정부 주장을 반박할 수 있는 문서가 또 발견됐다.

국사편찬위원회는 광복절을 맞아 일본군 위안부·전쟁범죄 관련 사료 수집·편찬 사업의 일환으로 미국 국립문서기록관리청(NARA) 문서고에서 발굴한 4건의 위안부 관련 사료를 11일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사료는 일본군이 위안부 운영에 개입했다는 사실과 각지에서 운영된 위안소 규모와 운영 상황 등을 담고 있다.

첫번째 사료에는 2차 세계대전 당시 벌어진 일본군의 전쟁범죄와 각 지역의 위안부가 언급돼 있다. 이 사료는 미군이 작성한 것으로 총 46쪽 분량이다.

일본에서 간행된 자료집에도 이 사료가 수록돼 있지만 일본군이 위안소 설립과 운영에 개입했음을 언급한 내용 등이 누락돼 있다. 일본에서 펴낸 위안부 자료집인 ‘정부조사종군위안부관계자료집성’(政府調査從軍慰安婦關係資料集成)에는 총 4쪽만 수록돼 있고 나머지 42쪽은 누락돼 있다.

국편이 공개한 두번째 사료에는 파푸아뉴기니 라바울과 인도네시아 말랑, 필리핀 타클로반에 있었던 위안소의 규모와 운영 상황 등이 담겨 있다. 이 사료는 2차 대전 당시 미군의 태평양지역 전투에서 일본군 통신 감청과 포로 심문, 일본군 문서 번역 등을 담당한 연합군 번역통역부(ATIS)가 작성한 일본군 심문보고서 중 일부다.

이를 통해 말랑 지역 위안소에는 한국인과 일본인, 인도네시아인 여성 약 150여명이 있었으며 일본군이 관리하고 있었음을 알 수 있다. 또 위안소가 일본군의 통제 하에 있었고 군의관이 여성들을 직접 관리했다는 사실도 확인할 수 있다.

이는 일본군 위안부와 위안소를 군이 관리·통제했음을 보여주고 있어 향후 일본 정부에 법적 책임과 공식적 사과를 요구하는 과정에서 중요한 근거자료로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김득중 편사연구관은 “이번에 공개한 사료들은 기존 자료집에서 누락됐거나 포함되지 않았던 것”이라며 “이들 사료는 기존 자료집의 문제를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는 사료인 동시에 일본 정부에 법적 책임과 공식 사과를 요구할 수 있는 근거가 될 사료라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앞서 올 1월 김문길 한일문화연구소 소장은 일본군 보병 21연대 7중대에서 작성한 근무일지인 ‘진중일지(陣中日誌)’ 일부를 입수해 공개했다. 1942년 3월1일부터 31일간의 기록이 담긴 이 일지에도 일본군이 위안부를 운영했음을 알 수 있는 내용이 담겨있다. 이 일지에는 '위안소에 출입하는 군인은 출입증을 가진 자만 출입시키고 출입증이 없는 자는 순찰하여 신고할 것'이라고 쓰여 있다.
 

서대웅
서대웅 mdw100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4.36상승 0.44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