팅크웨어, 2분기 영업익 16억원… 블랙박스 해외판매 주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팅크웨어 제공
/사진=팅크웨어 제공

팅크웨어가 지난 2분기 연결기준 매출액 488억원, 영업이익 22억원, 분기순이익 34억원을 기록했다고 14일 공시했다. 상반기 누적 기준으로는 매출액 992억원, 영업이익 42억원, 반기순이익 40억원을 기록했다.

사업군별로는 블랙박스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13% 증가한 348억원을 기록했으며, 이 중 해외 매출 비중이 10% 이상 차지하며 매출을 이끌었다. 또 블랙박스 판매가 증가함에 따라 후방카메라 등 관련 액세서리 매출도 동반 상승하면서 기타 매출이 전년 대비 82% 증가한 43억원을 기록했다.

팅크웨어 관계자는 “당분기에는 공장 매각에 따른 유형자산처분이익이 약 30억원 정도 인식되면서 순이익이 대폭 개선됐다”면서 “하반기에 충주공장이 본격적으로 가동되면 생산능력이 기존대비 100% 이상 확보되는 만큼 B2C뿐만 아니라 B2B 등 다양한 채널로의 공급 확대가 기대된다”고 전했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4.22하락 19.313:55 08/17
  • 코스닥 : 825.87하락 8.8713:55 08/17
  • 원달러 : 1309.20상승 1.113:55 08/17
  • 두바이유 : 92.12하락 2.4813:55 08/17
  • 금 : 1789.70하락 8.413:55 08/17
  • [머니S포토]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지원 특위, 개회
  • [머니S포토] 주호영 與 비대위, 김진표 국회의장 예방
  • [머니S포토] 디지털자산 민관합동 TF 출범
  • [머니S포토] 尹 취임 100일, 野 비대위 입장하는 우상호·박홍근
  • [머니S포토]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지원 특위, 개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