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던 빅벤 수리… 보수공사 끝나는 2021년까지 종소리 못듣는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이미지투데이
영국 런던의 명물 시계탑 빅벤(엘리자베스 타워)이 오는 2021년까지 보수공사에 들어간다. 다음달 21일 정오를 마지막으로 3년간 빅벤의 종소리는 울리지 않는다.

영국은 1859년 건축된 빅벤이 노후화에 따른 문제들이 드러나면서 2900만파운드(약 478억원) 비용을 들여 수리를 할 예정이다. 철로 된 지붕의 부식을 고치고, 석조를 위협하는 누수도 막고 내부에 엘리베이터도 설치한다. 네 개의 면에 부착된 시계 역시 수리 기간 일시적으로 분해된 뒤 청소와 보수 작업이 진행된다.

시계 탑 수리를 하는 작업자들을 보호하기 위해 종을 치지 않기로 했다고 의회는 설명했다. 빅벤 담당관리인 스티브 재그는 "보수공사는 시계를 오랜 기간 보호하는 것은 물론 시계를 품은 엘리자베스타워를 보호하고 보존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빅벤은 매년 1만2000여명이 방문하는 런던의 관광명소다.
 

김수정
김수정 superb@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80.38상승 43.2418:01 08/04
  • 코스닥 : 1047.93상승 11.8218:01 08/04
  • 원달러 : 1143.60하락 4.718:01 08/04
  • 두바이유 : 72.41하락 0.4818:01 08/04
  • 금 : 71.88하락 1.418:01 08/04
  • [머니S포토] 민주당 ‘정치개혁’ 주제 대선경선 2차 TV토론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당 정책공모전 '나는 국대다 시즌2' 본선 심사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쪽방촌 봉사활동을 위해'
  • [머니S포토] 野 예비후보 최재형, 20대 대선 출마선언!
  • [머니S포토] 민주당 ‘정치개혁’ 주제 대선경선 2차 TV토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