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301조 공세에 중국 반발 “우리 이익 보호할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스1
/사진=뉴스1
미국정부가 중국기업에 대한 지적재산권 침해 여부를 조사하는 대통령 행정명령을 발동하자 중국정부는 “자국 이익을 보호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중국 상무부는 15일 홈페이지 성명을 통해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중국기업에 대한 지적재산권 침해 여부를 조사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한 데 대해 “미국은 객관적 사실을 존중하고 분별력있게 행동하며 다자주의 근간을 훼손해선 안 된다”면서 “중국은 앉아서 지켜만 보지 않을 것이며 중국의 합법적 권리와 이익을 보호하기 위한 모든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이 행정명령에 서명하기 직전 중국은 15일부터 북한산 철과 해산물 등의 수입을 전면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지난 5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만장일치로 채택된 대북제재 결의안 제2371호를 이행하기 위함이다.

중국이 안보리 결의안을 이행하겠다고 선언했음에도 미국이 중국의 지적재산권 침해와 관련한 조사에 착수한 것은 무역전쟁의 시작을 알리는 선전포고가 아니라 중국을 이용해 북한을 더욱 압박하기 위한 협상용 카드라는 지적이 나온다.
 

정의식
정의식 esjung@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부장 정의식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8.74상승 31.3715:32 05/06
  • 코스닥 : 969.99상승 2.7915:32 05/06
  • 원달러 : 1125.80상승 3.215:32 05/06
  • 두바이유 : 68.96상승 0.0815:32 05/06
  • 금 : 67.76상승 3.3815:32 05/06
  • [머니S포토] 차로 줄인 세종로, 숲+사람 공존 보행로 재탄생
  • [머니S포토] 인사청문회 자리한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문재인정부 4주년 국정비전과 성과 컨퍼런스
  • [머니S포토] 김기현 권한대행 "장관 후보자들 비리 백화점 수준"
  • [머니S포토] 차로 줄인 세종로, 숲+사람 공존 보행로 재탄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