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선수 수입 1위 세레나 윌리엄스, 최근 1년간 308억원 벌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이미지투데이
미국 테니스 선수 세레나 윌리엄스가 최근 1년간 가장 많은 수입을 올린 여성 스포츠 선수로 이름을 올렸다.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는 15일 지난해 6월부터 올해 6월까지 여성 스포츠 선수들의 수입을 조사해 상위 10위까지 발표했다. 그 결과 윌리엄스는 상금으로 800만달러를 벌었고 상금 외 수입 1900만달러를 더해 수입 총액 2700만달러(약 308억원)를 기록했다.

이 조사에서는 마리야 샤라포바(러시아)가 2015년까지 11년 연속 1위 자리를 유지했으나 도핑 양성 반응이 나온 지난해 윌리엄스가 1위에 올랐고 올해 2년 연속 최다 수입 선수 타이틀을 지켰다. 올해 1월 호주오픈 테니스대회에서 우승한 윌리엄스는 이후 임신 사실을 공개해 선수 활동을 잠시 중단하고 있으나 2위 선수보다 두 배가 넘는 수입을 기록하며 압도적인 1위에 올랐다.

윌리엄스에 이어 독일의 테니스 선수인 안젤리크 케르버가 수입총액 1260만달러로 2위를 차지했다. 이번 조사에서는 상위 10명 가운데 8명이 테니스 선수일 만큼 여자 테니스 선수들의 강세가 두드러졌다.

테니스 선수 외에는 자동차 경주 드라이버인 대니카 패트릭(미국)이 1220만달러를 벌어 3위에, 이종격투기 선수 론다 로우지(미국)가 1100만달러로 4위에 자리했다. 한편 지난해 2위였던 샤라포바는 올해 10위권 밖으로 밀려났다.
 

김수정
김수정 superb@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80.38상승 43.2418:01 08/04
  • 코스닥 : 1047.93상승 11.8218:01 08/04
  • 원달러 : 1143.60하락 4.718:01 08/04
  • 두바이유 : 72.41하락 0.4818:01 08/04
  • 금 : 71.88하락 1.418:01 08/04
  • [머니S포토] 민주당 ‘정치개혁’ 주제 대선경선 2차 TV토론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당 정책공모전 '나는 국대다 시즌2' 본선 심사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쪽방촌 봉사활동을 위해'
  • [머니S포토] 野 예비후보 최재형, 20대 대선 출마선언!
  • [머니S포토] 민주당 ‘정치개혁’ 주제 대선경선 2차 TV토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