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구구탐스’, 3상 임상결과 국제학술지 등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미약품이 개발한 전립선비대증·발기부전 동시치료복합제 ‘구구탐스캡슐’의 3상 임상결과가 국제학술지 ‘Journal of Sexual Medicine’ 8월호에 등재됐다.

이번에 등재된 3상 임상은 양성전립선비대증(BPH)과 발기부전(ED)을 동반한 한국인 남성환자 510명을 총 3개 군으로 나눠 대조군(타다라필5mg단일요법)과 탐스로신염산염0.2mg 및 0.4mg과 타다라필 5mg을 각각 결합한 복합제를 1일 1회 12주간 투약한 방식으로 진행됐다.

연구결과 탐스로신 0.4mg복합제 투여군에서 대조군대비 IPSS(국제 전립선 증상 점수)가 약27% 더 감소되었으며 성기능 개선 효과는 비열등함을 보였다.

/사진=한미약품
/사진=한미약품

다만 탐스로신염산염 0.2mg복합제는 대조군과의 IPSS 개선 효과 비교에서 통계학적 유의성이 나타나지 않았다.

임상시험 책임 연구자인 김세웅 서울성모병원 교수는 “국내 발기부전 환자 10명중 8.5명이 전립선 질환을 동반하고 있으며 실제 진료현장에서도 두 질환을 동반한 환자들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며 “두 질환을 동시 치료할 수 있는 약물로는 타다라필 5mg이 있지만 중증의 전립선비대증에 따른 하부요로증상을 단독으로 치료하는 데는 어려움이 있어 알파차단제와 병용요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김 교수는 “타다라필 5mg과 탐스로신염산염 0.4mg을 결합한 구구탐스캡슐은 국내 기술로 개발하고 국내 의료진이 임상적으로 입증한전립선비대증 및 발기부전 치료 복합제”라며 “구구탐스캡슐의출시는 두 질환을 동반한 환자에게 유용한 치료옵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명희 한미약품 마케팅사업부 상무는 “세계성의학회, 미국비뇨기과학회 등 국제학회에서 잇따라 발표된 구구탐스캡슐의 3상 임상 결과가 국제학술지에도 등재되면서 제품의 유효성과 안전성을 국제적으로 인정받게 됐다”며 “근거중심 마케팅을 통한 비뇨기 분야의 다양한 치료옵션을 확대해 나갈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허주열
허주열 sense8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에서 유통·제약·의료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취재원, 독자와 신의를 지키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83.41하락 37.2910:43 04/21
  • 코스닥 : 1026.84하락 5.0410:43 04/21
  • 원달러 : 1116.30상승 410:43 04/21
  • 두바이유 : 66.57하락 0.4810:43 04/21
  • 금 : 65.74상승 0.9110:43 04/21
  • [머니S포토] 학교·학원 코로나19 방역대응 강화조치 브리핑
  • [머니S포토] 국힘 비대위 들어서는 주호영 대표 권한대행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들어서는 '윤호중'
  • [머니S포토] 홍남기 "차질없는 코로나 백신확보에 주력할 것"
  • [머니S포토] 학교·학원 코로나19 방역대응 강화조치 브리핑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