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국X김시현 “언젠가 연기하는 모습도 보여 주고 싶다”

 
 
기사공유
‘프로듀스101 시즌2’에 출연해 최근 ‘용국&시현’으로 데뷔한 김용국과 김시현의 화보와 인터뷰가 공개됐다. 용국&시현은 bnt와 함께한 화보를 통해 그간 볼 수 없었던 다채로운 매력을 여과 없이 드러냈다.
/사진=레인보우 미디어
화보 촬영 이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용국&시현은 데뷔 앨범 콘셉트에 대한 이야기부터 ‘프로듀스101 시즌2’에 관련 비하인드스토리,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 자세히 들려줬다.

먼저 데뷔 앨범 ‘the.the.the’로 팬들을 찾은 김용국과 김시현. 앨범에 대한 콘셉트에 대해 ‘나른 섹시’라고 설명했다.

콘셉트를 잘 살리기 위해 특별히 신경 쓰는 섹시 포인트에 대해 묻자 김용국은 눈빛과 몸 선을 꼽으며 “나른 섹시를 잘 표현하기 위해 눈을 게슴츠레 뜨는 편이며 춤출 때도 상체를 더 끈적하게 움직이는 편”이라고 답했으며 김시현은 “고개 각도와 손을 가장 많이 신경 쓴다”고 전했다.

‘프로듀스101 시즌2’를 둘러싼 다양한 이야기도 들려줬다. 김용국은 ‘프듀2’에 출연한 계기를 두고 운이 좋게 합류하게 됐다고 말하며 “시즌1 여자 편을 보면서 남자 편이 나왔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었다”고 덧붙였다.

‘프듀2’ 출연 중 힘들었던 것에 대한 질문에 김용국은 “기가 눌리는 것. 당연한 거지만 선배님들을 마주칠 때마다 깍듯하게 행동해야 하는 것이 힘들었다”며 “데뷔하기 전에는 음악 방송을 가볍게 생각했는데 계속 따라다니는 카메라와 그 앞에서 연기를 해야 하는 것, 표정까지 세세하게 신경 써야 하는 점들이 어려웠다”고 말했다.

이어 탈락을 맞이했을 때의 심경을 두고 하늘이 무너지는 것 같았다고 답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그는 “세상을 다 잃은 기분이었다. 프로듀스101이 마지막이라는 생각으로 참가했었고 여기서 안 되면 아이돌 데뷔는 어려울 거란 생각에 힘들었다. 아이돌을 하기에 늦은 나이어서 좋은 결과를 얻지 못하면 그만두려 했는데 방출돼서 너무 속상했다”며 힘들었던 당시 심경에 대해 이야기했다.
/사진=레인보우 미디어
한편 가수 외에 해보고 싶은 활동에 대해 묻자 김용국과 김시현은 ‘연기’를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아직 무대 연기가 어색하다는 김시현은 “완벽한 무대를 위해 연기를 배우고 싶다. 정극 연기를 배우게 된다면 언젠가는 꼭 연기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전했다. 이어 김용국은 “가수의 꿈을 키우면서도 연기를 하고 싶다는 생각을 해왔다. 평소 영화를 좋아하는데 기회가 된다면 영화에 출연해보고 싶다”고 말하며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51.67상승 9.0618:03 08/07
  • 코스닥 : 857.63상승 3.5118:03 08/07
  • 원달러 : 1184.70상승 1.218:03 08/07
  • 두바이유 : 44.40하락 0.6918:03 08/07
  • 금 : 43.88상승 0.1718:03 08/0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