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일구, MBN 뉴스 앵커로 5년 만에 복귀… 촌철살인 '어록' 나올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일구. 사진은 최일구 전 MBC 뉴스데스크 앵커. /사진=뉴시스
최일구. 사진은 최일구 전 MBC 뉴스데스크 앵커. /사진=뉴시스
최일구(57) 전 MBC 앵커가 5년 만에 뉴스 앵커직으로 컴백한다. 최 앵커는 MBC에서 재치있는 어록을 많이 남겨 ‘어록제조기’로 불리기도 했다.

MBN은 "최일구 앵커가 MBN 주말 뉴스 진행자로 나선다. 오는 9월부터 주말 저녁 MBN '뉴스8' 앵커를 맡기로 했다"고 18일 전했다.

최 앵커는 오는 9월2일부터 주말 MBN '뉴스8'(토~일 오후 7시30분)의 앵커직을 맡아, 기존 주말 종합뉴스를 진행하던 정아영 아나운서와 함께 시청자를 찾아간다.

이에 최 앵커는 "5년7개월 만의 정통 뉴스 앵커직 복귀다. 항상 목 말라있었다. 그런 만큼 더 열심히 달리겠다. 시청자의 입장에서 보다 이해하기 쉽고 공감되는 뉴스를 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또 "MBN으로부터 앵커직 제의를 받고 고심이 많았"면서 "내가 본 MBN 뉴스의 강점이 바로 공정하고 중립적인 시각이었다. 신중하게 검토한 후 결정을 내린 만큼 MBN 뉴스 슬로건인 공정과 신뢰를 모토로 삼고, 소통·공감토록 노력하겠다. 나만의 색깔로 신선하고 균형적인 진행을 이끌어 가겠다"고 앵커직 수락 배경에 대해 밝혔다.

한편 최일구 앵커는 1985년 MBC 보도국에 입사한 후 사회부 기자를 시작으로 경제부, 정치부, 정보과학부 기자와 스포츠취재팀 팀장 등을 거쳤으며, 2003년부터 MBC 뉴스데스크의 주말 진행을 맡아 이끌었다. 당시 풍자가 담긴 촌철살인 앵커 멘트가 화제가 되며 ‘어록 제조기’로 불리기도 했다.

지난 2013년 퇴사 후에는 프리랜서 방송인으로 활동하며 각종 예능과 시사 교양 프로그램 등 전 분야를 두루 섭렵하며 다양한 시청자층과 만나왔다.
 

장효원
장효원 specialjhw@mt.co.kr  | twitter facebook

현상의 이면을 보려고 노력합니다. 눈과 귀를 열어 두겠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