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 차량테러, 조직적 범행 가능성 높아져… IS 소행일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스페인 차량테러. 바르셀로나 테러. 17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차량이 인도로 돌진해 최소 13명이 사망하고 80명이 부상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사진=뉴시스(AP 제공)
스페인 차량테러. 바르셀로나 테러. 17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차량이 인도로 돌진해 최소 13명이 사망하고 80명이 부상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사진=뉴시스(AP 제공)
스페인 차량테러가 개인 범행이 아닌 조직이 개입된 테러일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워싱턴포스트(WP) 등에 따르면 스페인 대(對)테러 수사부는 지난 17일 (현지시간) 오후 벌어진 람블라스 차량 테러에 연루된 테러 조직을 파악하기 위한 수사에 집중하고 있다.

당초 람블라스 차량 테러는 특별한 기술이 필요없는 '로테크' 공격이란 점에서 개인들이 벌이는 외로운 늑대 공격일 가능성이 거론됐다. 그러나 이번 공격 후 18일 새벽 캄브릴스에서도 추가 차량 테러가 발생하고 두 공격의 연관성이 드러나면서 조직 범죄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현재 붙잡힌 용의자는 총 4명인데 이중에는 모로코 태생의 스페인 거주자인 드리스 오우카비르(28)를 비롯한 모로코인 3명 그리고 스페인 국적 남성 한명이 있다. 스페인 국적 남성은 모로코 북동부 스페인령 멜리야 출신으로 차량 테러 하루 전 바르셀로나 인근 도시 알카나르 폭발 사건 혐의로 체포됐다.

경찰은 이번 사건과 연루됐으나 현재 도주 중인 용의자가 최소 3명이 더 있을 것으로 보고있다.

경찰은 차량 테러 조직원이 당초 프로판과 부탄으로 만든 폭발물을 사용할 계획이었던 것으로 파악했다. 16일 오후 알카르에서 발생한 주택 폭발 사건도 이 폭발물을 시험하던 도중에 일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최소 2명이 죽고 십여명이 다치는 등 폭발 작동에 문제가 생긴 이들은 이후 바로 다음날 오후 5시께 바르셀로나 람블라스 거리에서 흰색 밴을 이용, 행인을 공격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알카르 주택 일대에서 30개가 넘는 폭발물 가스통을 발견했다면서 만약 이들이 이것을 차량 2대에 나눠 싣고 테러를 일으켰다면 훨씬 큰 인명 피해가 발생했을 것이라고 했다.

앞서 수니파 급진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는 이번 바르셀로나 테러가 IS 조직원 소행이라고 주장했다.
 

장효원
장효원 specialjhw@mt.co.kr  | twitter facebook

현상의 이면을 보려고 노력합니다. 눈과 귀를 열어 두겠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3.04상승 20.7218:03 08/02
  • 코스닥 : 1037.80상승 6.6618:03 08/02
  • 원달러 : 1150.90상승 0.618:03 08/02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8/02
  • 금 : 73.90상승 0.2218:03 08/02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 [머니S포토] 취재원과 인사 나누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잠룡 이낙연, '코로나19 직격타' 실내체육시설 방문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크래프톤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