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바 고용주 "갑작스런 사직 통보, 개강이 두렵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개강을 앞두고, 갑작스러운 알바생들의 사직 통보로 인해 고용주들의 시름이 깊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알바천국
/사진=알바천국
구인·구직 아르바이트 전문 포털 알바천국이 이같은 내용을 담은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8월 7일부터 8월 13일까지 고용주 211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이에 따르면 고용주 10명 중 8명(79.6%)은 대학교 개강 및 학기 시작으로 인해 알바생에게 사직 통보를 받은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받았던 사직 통보 유형으로는 “면대면 대화(43.5%)”가 가장 많았고, “문자통보”, “무단퇴사”도 각각 37.9%, 11.9%를 차지했다. 기타 답변으로는 “전화통보(4.5%)”, “기타(1.7%)”, “다른 알바생을 통해(0.5)” 등이 있었다.

이렇게 학기 시작 전 갑작스럽게 그만둔 알바생으로 인해 많은 고용주들이 곤혹스러움을 겪은 것으로 집계됐다.

전체 고용주 75.8%가 알바생의 갑작스런 사직 통보로 인해 난처했던 경험이 “있었다”고 답했으며, 구체적인 상황으로 “당장의 일손 부족(79.5%)”을 꼽았다.

기타 난처했던 상황으로는 “거짓말을 했다는 실망감(9.4%)”, “사업장 내 행사 일정 변경(4.7%)”, “기타(4.1%)”, “급여 정산 문제(2.3%)” 등이 있었다.

이런 상황을 반영한 것일까. 고용주가 면접 중 믿지 않는 알바생의 말 1위 역시 “휴학해서 오래 일 할 수 있어요(59.7%)”가 뽑혔다.

이어 “무단결근 한 적 없어요(17.5%)”, “다양한 알바 경력이 많아요(9.9%)”, “기타(9.5%)”, “전 알바에서 사장님과 트러블 없었어요(3.3%)”순이었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43.49하락 39.518:03 03/04
  • 코스닥 : 926.20하락 4.618:03 03/04
  • 원달러 : 1125.10상승 4.818:03 03/04
  • 두바이유 : 64.07상승 1.3718:03 03/04
  • 금 : 61.44상승 0.0318:03 03/04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화상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국무총리, 주요 정책현안 발표
  • [머니S포토] 총장 사의 윤석열, 대검 마지막 출근길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백신 접종 준비하는 의료진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화상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