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생산자물가지수, 5개월만에 상승… 폭염·장마 속 채소값 폭등 영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7월 생산자물가지수, 5개월만에 상승… 폭염·장마 속 채소값 폭등 영향

7월 생산자물가가 5개월 만에 올랐다. 21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7월 생산자물가지수(PPI)는 폭염과 장마로 주요 농산물 가격이 크게 오른 영향을 받아 101.84로 6월보다 0.1% 올랐다. 지난해 같은 달보다는 3.0% 상승한 수치다.

생산자물가지수는 기업 간 원재료 등을 대량으로 거래할 때 형성된 가격변동을 측정하는 지표로, 소비자물가지수(CPI)의 선행지표로 쓰인다. 시차를 두고 관련 소비자물가에 영향을 줄 수 있다.

생산자물가지수는 2월 102.70 이후 ▲3월 102.66 ▲4월 102.44 ▲5월102.17 ▲6월 101.77 등으로 4개월 연속 떨어지다 5개월만에 상승세로 돌아섰다.

7월 생산자물가가 오른 것은 농산물의 가격 상승이 주 원인으로 지목된다. 6월에 비해 배추 (97.3%), 상추(257.3%), 오이(167.6%), 시금치(188.0%) 등 주요농산물 가격이 크게 올랐다.

살충제 검출로 파동을 겪고 있는 계란의 경우 7월 생산자물가가 10.8% 떨어졌다. 다만 지난해 같은 달 대비 78.4% 올라 여전히 높다.

한국은행은 “폭염과 폭우로 주요 농산물 가격이 전월보다 많이 올랐다. 계란 살충제 사건은 공급 측면에서는 가격상승 요인이지만 일부 판매가 재개됐고 수요측 변수도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공산품 생산자물가는 1차금속제품, 화학제품 등이 내려 전달보다 0.1% 하락했다. 전력, 가스 및 수도 생산자물가는 전달보다 0.1% 떨어졌다. 서비스 생산자물가는 운수, 음식점 및 숙박 등이 올라 전달보다 0.2% 상승했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0.66상승 12.0310:15 06/16
  • 코스닥 : 998.72상승 1.3510:15 06/16
  • 원달러 : 1117.80상승 0.810:15 06/16
  • 두바이유 : 73.99상승 1.1310:15 06/16
  • 금 : 71.79하락 0.2210:15 06/16
  • [머니S포토] 기아 부분변경 모델 '더 뉴 K9' 출시…가격은 5694~7608만원
  • [머니S포토] 동작동 현충원 찾은 국민의힘 지도부
  • [머니S포토] 이재명 '민주평화광장·성공포럼 공동 토론회 파이팅!'
  • [머니S포토] 전국 택배노조, 1박2일 상경투쟁
  • [머니S포토] 기아 부분변경 모델 '더 뉴 K9' 출시…가격은 5694~7608만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