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9 자주포 사고' 순직장병 합동 영결식… "하늘에서 행복하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9 자주포. 21일 경시 성남시 국군수도병원 장례식장에서 K-9 자주포 사격 훈련 폭발 사고로 순직한  이태균 상사(26)와 정수연 상병(22)의 합동 영결식이 거행됐다. /사진=뉴시스
K-9 자주포. 21일 경시 성남시 국군수도병원 장례식장에서 K-9 자주포 사격 훈련 폭발 사고로 순직한 이태균 상사(26)와 정수연 상병(22)의 합동 영결식이 거행됐다. /사진=뉴시스

강원 철원군 육군 포사격 훈련장에서 발생한 K-9 자주포 사격 훈련 폭발 사고로 순직한 이태균 상사(26)와 정수연 상병(22)의 합동 영결식이 군단장장으로 21일 거행됐다. 

이날 오전 7시30분 경기 성남시 국군수도병원 장례식장에서 육군 5군단장으로 치러진 합동 영결식은 순직 장병에 대한 경례, 약력보고, 조사, 추도사, 종교의식, 헌화·분향, 조총·묵념, 운구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5군단 제갈용준 군단장은 조사에서 "청천벽력 같은 소식을 접했을 유가족들의 충격과 슬픔에 가슴이 찢어진다"며 "고인들은 조국 수호의 사명을 충실히 이행한 진정한 용사였다. 이제는 무거운 짐을 내려 놓고 평안히 떠나길 바란다"고 추모했다.

이 상사와 같은 부대에서 근무하는 석현규 중사(27)는 추도사에서 "이렇게 갑자기 이별할 줄 알았더라면 따뜻한 밥이라도, 옷이라도 사줬을 텐데…"라고 안타까워했다. 

정 상병과 같은 부대에서 근무하는 이승찬 병장(22)은 추도사에서 "너의 짧은 생이 헛되지 않았음을 알았으면 좋겠다. 너의 배려 깊은 행동 하나하나가 지친 누군가에게는 다시 일어설 힘이 되고, 위로가 됐다"며 "하늘에서 행복했으면 좋겠다"고 애도헸다.

이 상사와 정 상병은 지난 18일 작전 능력 및 대비 태세 완비를 위한 전투 준비 차원의 포사격 훈련을 실시하던 중 순직했다. 육군은 이들의 '의로운 희생'과 '명예로운 군인 정신'을 기리기 위해 순직 처리하고 각 1계급 진급을 추서했다.

영결식에는 유가족을 비롯해 남경필 경기도지사, 국회 국방위원회 김영우 위원장, 백승주·이철희·윤종필·이종명·이정현 국회의원, 군 주요직위자 및 장병 200여명 등이 참석해 순직 장병들의 넋을 위로했다. 순직 장병들의 유해는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된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 twitter facebook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8.41상승 17.6210:20 06/22
  • 코스닥 : 1008.83하락 2.1610:20 06/22
  • 원달러 : 1133.30하락 1.410:20 06/22
  • 두바이유 : 74.90상승 1.3910:20 06/22
  • 금 : 71.79상승 0.8110:20 06/22
  • [머니S포토] 토론회에서 만난 與 잠룡 이낙연과 정세균
  • [머니S포토] 코로나19 손실보상법 논의 시작한 당정청
  • [머니S포토] 도쿄올림픽 대회 준비 상황보고 등 국회 문체위
  • [머니S포토] 한미 북핵 수석대표 협의 전 기념촬영
  • [머니S포토] 토론회에서 만난 與 잠룡 이낙연과 정세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