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10명중 7명, 4차 산업혁명 준비 못해 “어디서, 어떻게 해야 할 지 몰라 …”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4차 산업혁명의 등장으로 일자리 위협이 심화되는 가운데, 직장인 10명 가운데 7명이 4차 산업혁명을 대비한 준비를 하지 못하고 있다고 답했다.
/사진=멀티캠퍼스
/사진=멀티캠퍼스
삼성 HR전문기업 멀티캠퍼스가 이같은 내용을 담은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직장인 700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이에 따르면 ‘4차 산업혁명을 대비해 준비를 하고 있는가’를 주제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응답한 직장인의 73.1%가 ‘준비하고 있지 않다’고 응답했다.

그 이유를 묻는 질문에서 ‘어디서,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가 54.8%로 가장 많았으며, ‘준비할 여유가 없다’(19.7%), ‘필요성을 잘 느끼지 못하겠다’(16.7%)에 이어 ‘내가 원하는 교육이나 자료가 없다’ 는 답변이 8.8%를 차지했다.

그리고 ‘4차 산업혁명을 준비하고 있다’고 답한 직장인을 대상으로 ‘어떠한 방식으로 준비하고 있는가’라는 질문에 주로 ‘기사, 방송 등 미디어’(36.2%)나 ‘도서, 잡지 등 서적’(24.4%)을 통해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이러닝, 집합교육 등 교육강좌 수강’(20.8%), ‘세미나, 포럼 참석’(18.5%)을 통해 준비하고 있다는 답변이 뒤를 이었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7.60하락 41.3912:19 01/26
  • 코스닥 : 1000.03상승 0.7312:19 01/26
  • 원달러 : 1102.30상승 1.612:19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12:19 01/26
  • 금 : 55.41상승 0.2112:19 01/26
  • [머니S포토] 서울시민에게 하트 보내는 박영선
  • [머니S포토] 이재명 경기도지사, 민주당 서울시장 예비후보와 함께
  • [머니S포토] 침통한 정의당 "국민께 좌절감 안긴 점 잘 알아" 연신 사과
  • [머니S포토] 원내대책회의 입장하는 '김태년'
  • [머니S포토] 서울시민에게 하트 보내는 박영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