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미경 작가 "취재했던 강남부자들, 천박한 자본주의의 표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JTBC 드라마 ‘품위있는 그녀’의 백미경 작가가 드라마를 위해 실제 강남 부자들을 취재했다고 밝혔다.
백미경 작가 "취재했던 강남부자들, 천박한 자본주의의 표본"

백미경 작가는 ‘힘쎈여자 도봉순’에 이어 ‘품위 있는 그녀’까지, 범상치 않은 여자 이야기로 연달아 히트를 치며 가장 핫한 작가로 떠올랐다.

그는 "상류사회를 동경하거나 상류사회를 리얼하게 해부하는 것에만 그치는 이야기 말고, 그 속에서 서민들이 자신의 삶을 행복하다고 느낄 수 있는 드라마를 쓰고 싶었어요"라고 전했다.

이어 "인간의 욕망과 일그러진 감정은 부유층이나 빈곤층이나 똑같이 가지고 있거든요. 늘 뭔가 손해보고 있다고 생각하는 우리 같은 사람들, 시청자의 95%의 사람들이 ‘그래, 내 삶이 그렇게 틀리지 않았구나. 나 그럭저럭 괜찮게 살고 있네’라고 생각했으면 좋겠어요. 우리가 잘못 살고 있는 게 아니라고요"라고 말했다.

백미경 작가 "취재했던 강남부자들, 천박한 자본주의의 표본"

백미경 작가는 드라마를 위해 실제 강남 부자들을 직접 취재했다고 한다. 그들이 어떻게 돈을 쓰는지 취재하면서 드라마보다 더 충격적인 현실에 놀랐다고. 탈세가 탄로날까 봐 현금을 여러 금고에다가 넣어놨는데, 그 양이 너무 많아져서 돈이 썩을 때까지도 모르고 있었다는 부자. 돈 있는 ‘거의 모든’ 사람들에게는 가정 말고 애인이 있으며, 또 그것을 숨기려고도 하지 않는다는 데서 심각한 도덕적 해이를 목격했단다. “불행하게도 제가 취재한 사람 중에는 돈을 제대로 쓰는, 아름다운 자본주의를 실천하는 사람은 사실 한 명도 없었어요. 천박한 자본주의의 표본이었죠.”

한편 인터뷰 현장은 백미경 작가의 실로 ‘품위 있는’ 외모와 작가다운 ‘말발’로 후끈 달아올랐다는 후문. 이번 인터뷰를 통해 대구에서 잘 나가는 영어학원 강사였다가 뒤늦게 드라마 작가가 된 사연, ‘품위 있는 그녀’의 캐스팅 비화 등 백미경 작가의 히스토리를 엿볼 수 있다. 그녀의 인터뷰는 여성중앙 9월호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사진. 여성중앙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46상승 16.0810:25 04/15
  • 코스닥 : 1011.76하락 2.6610:25 04/15
  • 원달러 : 1117.30상승 0.710:25 04/15
  • 두바이유 : 66.58상승 2.9110:25 04/15
  • 금 : 62.56상승 0.9810:25 04/15
  • [머니S포토] 주호영 "국민의당과 합당문제, 다음 주 결론"
  • [머니S포토] 안철수 "재보궐선거 심판받고도 대깨문 논쟁"
  • [머니S포토] '민주당100%' 구청장협의회 임원진 만난 오세훈 시장
  • [머니S포토] '2030 무공해차 전환100 파이팅!'
  • [머니S포토] 주호영 "국민의당과 합당문제, 다음 주 결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