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현 딸, 가족들이 준비한 생일상에 감동 "많이 힘들었겠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승현 딸 수빈 양이 아빠로부터 첫 생일상을 받아 감동의 눈물을 흘렸다. 
김승현 딸, 가족들이 준비한 생일상에 감동 "많이 힘들었겠다"

지난 23일 방송된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2'에서는 김승현이 아버지와 함께 딸 수빈이의 생일상을 준비했다.

김승현은 "오늘 수빈이의 18번째 생일이다. 생일상을 직접 차려주고 싶다. 아버지가 지원사격 해주시면 생일 상을 더 잘 차릴 수 있을 것 같았다"며 자신만의 특별한 레시피로 미역국을 끓기겠다고 선언했다.

그러자 김승현의 아버지는 "미역국 막 끓이면 안된다. 미역국에 고기가 안 들어가면 무슨 맛으로 먹느냐"라며 잔소리를 늘어놓으며 아들과 함께 서툰 솜씨지만 정성스러운 생일상을 차렸다.

수빈이는 "되게 처음 이런걸 받아봐서 기분이 묘했다. 많이 힘들었겠다. 고생했겠다라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속내를 밝혔다. 수빈이는 아빠 김승현이 만든 음식들과 케이크를 함께 내오자 "보통은 식사를 한 후에 케이크를 하거나 케이크를 하고 식사를 하지 않느냐"라고 의문을 표했고, 김승현은 "그럼 못 본 걸로 하고 다시 하자"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김승현은 처음부터 다시 생일케이크를 들고 나왔다. 수빈이는 "내년에는 더 큰 집에서 하자"라는 소원을 빌었고, 선물 증정식이 이어졌다.

김승현과 김승현의 부모, 수빈은 어색하게 앉아 음식을 먹었다. 무뚝뚝하고 가끔 엄하게 대하기도 했던 김승현의 아버지는 손녀 수빈을 위한 손편지를 준비했다. 수빈이 힘들었던 때를 이해하지 못해 미안하다는 내용이었다.

수빈이는 할아버지가 직접 쓴 편지를 읽고서는 참아왔던 눈물을 쏟아냈다. 수빈이는 "생일 축하하고, 사랑한다"라고 적힌 할아버지의 진심에 "할아버지는 말을 안하고 표현을 안한다. 갑자기 감정이 복받쳤던 것 같다"라고 눈물의 이유를 털어놓았다.

사진. KBS2 제공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5.59상승 3.7118:01 04/12
  • 코스닥 : 1000.65상승 11.2618:01 04/12
  • 원달러 : 1124.90상승 3.718:01 04/12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12
  • 금 : 60.94하락 0.318:01 04/12
  • [머니S포토] 코스닥 1000선 탈환
  • [머니S포토] 국회 정무위 소위, 인사 나누는 성일종-이건리
  • [머니S포토] 민주당 노인위, 착잡한 마음으로...
  • [머니S포토] 오세훈, 코로나19 '서울형 거리두기' 관련 첫 간담회
  • [머니S포토] 코스닥 1000선 탈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