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만채 전남도교육감 인사 행정에 전교조 거센 반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장만채 전남도교육감 인사 행정에 전교조 거센 반발
전남도교육청이 9월 1일자 교장 등 교육전문직 인사를 단행한 가운데 내부에서 이번 인사에 대한 문제점을 지적하는 등 후폭풍이 거세게 일고 있다.

전교조 전남지부는 24일 "6개월, 1년 단위 인사를 제한하고 임기보장으로 교육의 책무성을 다하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올해 3월 1일자 교장발령자가 이번 인사에서 직속기관장으로, 교육장이 생활권이 편리한 지역의 교육장으로 전보, 중장기 전남 교육정책을 기획·조정하는 정책기획관도 6개월 만에 교체됐다"고 밝혔다.

이 단체는 "교장의 영향력이 절대적인 학교 현실에서 불과 6개월 만에 교장이 바뀌는 인사가 과연 학생 중심의 교육력이 제고됐는지"라며 장만채 교육감에 따져 물었다.

이어 "요즘 교육장은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지역의 교육 여건을 파악하고, 시장, 군수, 지역사회와의 끊임없는 소통을 통해 협력적 교육자치를 실현해 가야 한다"면서 "교육장이 지역교육의 중심적 역할을 수행하기 위해 최소한의 임기 2년을 보장해야 함에도 최근 전남교육청은 6개월, 1년짜리 교육장 임용을 남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단체는 특정학교 출신자 우대와 정실인사 의혹도 제기했다. 전교조 전남지부는 "전남교육청 인사 발령이 민선 2기(2014∼2018년)에 접어들어 특정고, 특정대학, 특정교과 출신자에 대한 우대와 정실인사 의혹이 깊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일각에선 2기 선거과정에 중심적 역할을 수행한 일부 간부와 친분이 두터운 사람들이 정상적인 임기보장 없이 2년 미만 기간의 잦은 돌려막기 인사가 진행되고 있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는 것.

아울러 전임 교육감 시절 인사전횡으로 물의를 일의킨 초등사조직 모임이 재가동되고 있고 현재 10여명의 초등출신 교육장 중 대부분이 회원이거나 관련 인사라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고 이 단체는 밝혔다.

전교조 전남지부는 "민선1기 장만채 교육감 당선 이후 많은 교원들이 투명한 인사시스템 마련을 가장 긍정적인 정책으로 평가했다"면서 "그러나 민선 2기 후반기부터 인사 만족도가 떨어지고 인사 전횡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들린다"고 주장했다.

이어 "전남교육청은 인사행정 전반을 점검하고, 공개적인 추천과 합리적인 검증 과정을 실현할 수 있는 '인사추천위원회'를 도입해 교원과 도민들의 신뢰를 회복할 것"을 촉구했다.

 

남악=홍기철
남악=홍기철 honam333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7.52상승 5.8623:59 04/22
  • 코스닥 : 1025.71상승 3.4923:59 04/22
  • 원달러 : 1117.30하락 1.323:59 04/22
  • 두바이유 : 65.40상승 0.0823:59 04/22
  • 금 : 62.25하락 1.4623:59 04/22
  • [머니S포토] 악수하는 이철희 정무수석과 주호영 권한대행
  • [머니S포토] 소비자 안전 강화…공정위 '오픈마켓 사업자' 자율협약, 체결
  • [머니S포토] 국회 운영위, 의원 '이해충돌방지법' 통과
  • [머니S포토] '인터넷 품질 문제' 김현 "KT·SK·LG까지 통신3사 전수 조사할 것"
  • [머니S포토] 악수하는 이철희 정무수석과 주호영 권한대행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