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O] ‘갑질 회장님’ 또 추가요

Last Week CEO Cold / 권성문 KTB투자증권 회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990년대 벤처투자로 막대한 수익을 올린 ‘1세대 벤처투자가’ 권성문 KTB투자증권 회장이 ‘갑질논란’에 휘말렸다. 회사 직원을 폭행하고 돈으로 입막음하려 했다는 내용이다.

언론에 공개된 폐쇄회로TV(CCTV) 영상을 보면 건물에서 인사를 하며 나오는 한 남성을 권 회장이 걷어찬다. 맞은 남성이 무릎을 부여잡는 모습도 잡혔다. 이후 폭행사실이 퍼져나갈 것을 우려한 권 회장이 급히 무마에 나선 것으로 알려지면서 문제는 더욱 커졌다.

한 언론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KTB투자증권 직원이 해당 남성을 만났고 수천만원의 합의금을 주며 확약서를 요구했다. 폭행사실을 외부에 절대 알리지 않겠다는 내용으로 이를 어기면 민·형사상 책임을 묻겠다는 문구도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권성문 KTB투자증권 회장. /사진제공 =KTB투자증권
권성문 KTB투자증권 회장. /사진제공 =KTB투자증권

KTB투자증권 측도 권 회장의 폭행과 합의사실을 인정했다. 다만 “해당 (폭행 피해) 남성은 KTB투자증권 직원이 아닌 권 회장 개인이 출자해 설립한 캠프통 아일랜드 소속 직원”이라며 “1년 전에 발생한 일로 양측이 피해합의를 했다”고 설명했다.

권 회장을 둘러싼 잡음은 처음이 아니다. 1996년 ‘미래와 사람’을 설립해 공격적 인수합병(M&A)으로 이름을 알린 그는 1990년대 말 벤처붐이 가라앉으며 각종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다. 금융감독원은 1999년 권 회장을 ▲허위공시 ▲내부정보이용 ▲부당시세조종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고 이 건에 대해 2000년 검찰은 기소유예 처분을 내렸지만 권 회장의 명성엔 금이 갔다.

KTB투자증권 측의 적극적인 해명에도 정우현 전 미스터피자 회장의 ‘경비원 폭행 논란’ 등에 이어 또다시 불거진 기업 오너의 ‘갑질’이라 이에 대한 대중들의 비판은 한동안 가라앉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 본 기사는 <머니S> 제503호(2017년 8월30일~9월5일)에 실린 기사입니다.

 

김수정
김수정 superb@mt.co.kr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0.93상승 1.6418:03 09/29
  • 코스닥 : 675.07상승 1.218:03 09/29
  • 원달러 : 1438.90하락 118:03 09/29
  • 두바이유 : 84.66상승 0.4118:03 09/29
  • 금 : 1670.00상승 33.818:03 09/29
  • [머니S포토] 정부 "엘다바 수주 韓 세계 원전 삼아 추가 수주에 총력"
  • [머니S포토] 호프만 작가 "러버덕, 어려운 사람들 위로와 희망의 메시지 공유하길"
  • [머니S포토] '전세피해 지원센터' 오늘부터 개소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볼보 전기 굴착기 'ECR25'
  • [머니S포토] 정부 "엘다바 수주 韓 세계 원전 삼아 추가 수주에 총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