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건설현장 '불량레미콘 부실공사' 집중조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성수동 삼표 레미콘공장. /사진제공=서울시
서울 성수동 삼표 레미콘공장. /사진제공=서울시

국토교통부는 오는 28일부터 다음달 29일까지 건설현장에 레미콘을 납품하는 779개 생산공장의 품질관리 실태를 점검한다. 레미콘 생산공장에서 흙이 섞인 골재를 사용하거나 시멘트 양을 줄여 납품하는 사례가 적발되는 등 부실공사 우려가 커지고 있어서다.

이번 점검을 통해 국토부는 흙이 섞인 불량골재의 사용 여부와 모래·자갈 등 재료혼합 비율이 적정한지 등을 집중점검할 계획이다. 또한 품질시험 실시와 저장설비의 관리실태도 살펴볼 예정이다. 황성규 국토부 기술안전정책관은 "불량 레미콘 생산이 적발될 경우 생산업자를 고발하고 지적사항에 대해 즉시 시정토록 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00.26상승 7.611:57 01/20
  • 코스닥 : 975.46상승 17.7111:57 01/20
  • 원달러 : 1099.40하락 3.511:57 01/20
  • 두바이유 : 55.90상승 1.1511:57 01/20
  • 금 : 55.19상승 111:57 01/20
  • [머니S포토] 국민의당 '안철수' 서울 이태원 방문 이유
  • [머니S포토] 文정부 3개부처 개각…문체부 박양우 후임 '황희' 재선 의원 내정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비은행권 대상 외화유동성 모니터링 지표 도입"
  • [머니S포토] 환경 장관 후보 청문회 참석한 '한정애'
  • [머니S포토] 국민의당 '안철수' 서울 이태원 방문 이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