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급 허리케인 하비 강타, 미국 텍사스 물폭탄 '누적 강우량 1미터 돌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허리케인 하비가 상륙한 미국 텍사스주 락포트의 부두에서 26일(현지시간) 심한 강풍과 폭우로 부두에 대비한 배가 침몰하고 있다. /사진=뉴시스(AP 제공)
허리케인 하비가 상륙한 미국 텍사스주 락포트의 부두에서 26일(현지시간) 심한 강풍과 폭우로 부두에 대비한 배가 침몰하고 있다. /사진=뉴시스(AP 제공)
역대급 규모의 허리케인 하비가 26일 오후(현지시간) 열대성 폭풍으로 변한 채 미국 텍사스 일대에 머물며 폭우를 퍼붓고 있다.


이날 미국 국립 허리케인센터에 따르면 하비의 중심은 현재 텍사스주 빅토리아 서북서 방향 72km 지점에 있으며 앞으로 며칠 동안은 더 이상 진행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중심부의 예상 최대풍속도 시속 104㎞로 줄어 최고 시속 209㎞ 에 달하는 카테고리 4의 세력으로 출발했던 허리케인의 위세는 사라졌다.

하지만 이 열대성 폭풍의 가장자리 부분의 풍속은 중심부로부터 멀어질수록 최고 풍속 185㎞의 강한 바람이 예상된다.

이에 따라 허리케인센터는 텍사스 중부와 북부지역에는 폭우와 홍수 위험이 상존하고 있으며 최고 누적 강우량이 40인치(약 102㎝)에 달할 것이라고 예보했다.

미국 연방재난관리청은 해안지역 저지대에 사는 주민들에게 고지대로 대피할 것을 권고했다.

한편 지난 25일 밤 텍사스에 상륙한 하비는 엄청난 인명과 재산 피해를 낸 허리케인 카트리나(2005년, 카트리나 3등급) 이후 12년 만에 찾아온 역대급 허리케인이다. 미국 본토에 상륙한 허리케인 기준으로 카테고리 4 허리케인은 2004년 찰리 이후 13년 만이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거센 바람이 불고 있는 코퍼스 크리스티에서는 벽과 지붕이 무너지고 있다는 신고가 속출하고 있으며 록포트에서는 하비로 인해 1명이 사망하고 10여명의 부상자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허주열
허주열 sense83@mt.co.kr

<머니S> 산업1팀에서 유통·제약·의료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취재원, 독자와 신의를 지키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88.35상승 9.1518:05 03/21
  • 코스닥 : 802.53상승 0.3318:05 03/21
  • 원달러 : 1311.20상승 1.118:05 03/21
  • 두바이유 : 70.31하락 4.5318:05 03/21
  • 금 : 1941.10하락 41.718:05 03/21
  • [머니S포토] 루이비통 회장, 홍라희·이부진과 함께 비공개 리움 투어
  • [머니S포토] 원희룡 장관 '노후 아파트 주민들과 대화'
  • [머니S포토] 길복순 전도연, 킬러로 돌아오다!
  • [머니S포토] 삼성전자, 친환경·AI 기술 적용 '2023년형 비스포크 라인업' 공개
  • [머니S포토] 루이비통 회장, 홍라희·이부진과 함께 비공개 리움 투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