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마트 3사 계란값 인하, 반갑잖은 이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서 고객이 계란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뉴시스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서 고객이 계란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마트·홈플러스·롯데마트 등 국내 대형마트 3사가 계란 한판 가격을 일제히 5000원대로 내렸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이마트는 전날부터 계란 30구 소비자가격을 기존 6480원에서 5980원으로 500원 인하했다.

같은 날 홈플러스는 6380원에 판매되던 30구 계란 한판 가격을 5980원으로 내렸고 롯데마트는 27일부터 가격을 낮췄다.(6380원→5980원)

대형마트의 계란 한판 가격이 5000원대로 떨어진 것은 지난해 말 AI사태 이후 처음이다.

업계 관계자는 "대형마트들이 지난주 초 일제히 계란 한판 가격을 6000원대 중반대까지 내린데 이어 일주일 만에 또다시 가격을 내린 것은 살충제 계란 파동 여파로 계란 수요가 급감한 데다 산지가격도 많이 떨어졌기 때문"이라며 "수급상황을 고려해 계란값을 추가로 인하했다"고 말했다.


 

허주열
허주열 sense83@mt.co.kr

<머니S> 산업1팀에서 유통·제약·의료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취재원, 독자와 신의를 지키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88.35상승 9.1518:05 03/21
  • 코스닥 : 802.53상승 0.3318:05 03/21
  • 원달러 : 1311.20상승 1.118:05 03/21
  • 두바이유 : 70.31하락 4.5318:05 03/21
  • 금 : 1941.10하락 41.718:05 03/21
  • [머니S포토] 루이비통 회장, 홍라희·이부진과 함께 비공개 리움 투어
  • [머니S포토] 원희룡 장관 '노후 아파트 주민들과 대화'
  • [머니S포토] 길복순 전도연, 킬러로 돌아오다!
  • [머니S포토] 삼성전자, 친환경·AI 기술 적용 '2023년형 비스포크 라인업' 공개
  • [머니S포토] 루이비통 회장, 홍라희·이부진과 함께 비공개 리움 투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