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청개구리 왕자, 옥주현 제치고 63대 가왕 등극… 권정열 맞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복면가왕'의 청개구리 왕자가 영희 옥주현을 꺾고 새 가왕에 등극했다. 
'복면가왕' 청개구리 왕자, 옥주현 제치고 63대 가왕 등극… 권정열 맞나?

지난 27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에서는 3연속 가왕에 도전하는 참 잘했어요! 바른 생활 소녀 영희(옥주현)에 맞서는 63대 가왕이 펼쳐졌다.

이날 최종 가왕 결정전은 영희와 청개구리 왕자. 영희는 가인의 '진실 혹은 대담'을 선곡했다. 청개구리 왕자는 자신의 목소리 톤을 최대한 살릴 수 있는 넬의 '스테이'를 골랐다. 망사스타킹에 빨간 힐까지 신고 나온 영희는 독보적인 음색과 몸동작으로 무대를 홀렸지만 57대 42로 아쉽게 가왕 자리를 내줬다.

이날 '감성충만 중2병 청개구리왕자'(이하 '청개구리왕자')와의 대결에서 패배한 '영희'는 복면을 벗었다. '영희'의 정체는 바로 옥주현이었다. 옥주현은 '복면가왕' 출연을 결정하기까지 오랜 고민을 했다고.

그는 "(고민이) 매우 많이 됐다. 사실 어떤 무대든 외적인 이미지랑 다르게 많이 떤다. 언젠가부터 떨린다고 말씀을 안드렸는데 '떨고 있다'는 생각을 관객들이 하고 있을까봐 그랬다"고 털어놨다.

이어 옥주현은 '영희'로 지내며 가장 즐거웠던 부분에 대해 "언제 들킬까가 제일 궁금했다. 나중에 방송을 보니까 후반부에 벌써 들켰구나 생각했다. 방송 후 많은 연락을 받았다. 엄마에게도 연락이 왔는데 아직도 모르신다"고 전했다.

청개구리왕자'에게 가왕 자리를 양보하게 된 옥주현은 "아쉬운 마음도 있는데 후련한 마음도 있다"며 "노래하는 나의 목소리를 많이 알아채 주셔서 감사했다. 오랜 세월 활동하면서 노래하는 옥주현에 대해 예전보다 훨씬 더 두터운 믿음과 응원을 충분히 느낄 수 있는 시간이었다. 그 분들에게 다른 색깔의 무대를 보여주고 싶다. 앞으로도 계속 해서 여러분들을 만나는 장소에서 최선을 다하면서 기다리겠다. 많은 사랑과 관심 부탁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방송 후 네티즌들은 청개구리 왕자의 정체를 십센치(10cm)의 권정열로 추측하고 있다. 달콤한 음색과 섬세한 완급조절, 고음에서도 흔들림 없는 가창력에서 권정열을 유력한 후보로 꼽았다.

사진. MBC 제공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2.53상승 7.5818:01 07/27
  • 코스닥 : 1046.55하락 1.0818:01 07/27
  • 원달러 : 1150.10하락 4.918:01 07/27
  • 두바이유 : 74.50상승 0.418:01 07/27
  • 금 : 71.59하락 0.6618:01 07/27
  • [머니S포토] 주거 정책 기자회견, 입장하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연일 계속되는 폭염'
  • [머니S포토] 질의 받는 김현아 SH 사장 후보자
  • [머니S포토] 與 윤호중 "정부와 함께 생활물류법 현장 안착되도록 점검"
  • [머니S포토] 주거 정책 기자회견, 입장하는 잠룡 '이낙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