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황금연휴 피해라… 다음달 전국 33곳 2만1000여가구 공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반포센트럴자이 투시도. /사진=GS건설
신반포센트럴자이 투시도. /사진=GS건설
다음달 전국 33곳에서 2만1000여 가구가 공급될 예정인 가운데 19곳 1만3000여 가구가 9월 초에 견본주택을 열고 분양에 나설 전망이다.

10월 초 추석 황금연휴 전 청약접수, 당첨자 발표, 계약 등 분양일정을 마치기 위해서다. 여기에 8·2 부동산대책에 나온 주요 법안 개정이 9월 중 처리될 것으로 예상돼 일찌감치 분양을 마치려는 움직임도 보인다.

28일 업계에 따르면 다음달 전국 33곳에서 2만1153가구(임대, 뉴스테이, 오피스텔 제외)가 분양될 예정이다.

이 중 62%인 1만3206가구(19곳)가 9월 초(1~8일) 견본주택 개관을 계획 중인 것으로 조사됐다.

다음달 8일 이전 개관할 주요 단지는 ▲서울 서초구 ‘신반포센트럴자이(145가구)’ ▲‘서초 센트럴 아이파크(318가구)’ ▲‘구로 항동 한양수자인 와이즈파크(634가구)’ ▲경기 김포 ‘한강메트로자이 2차(431가구)’ ▲‘김포한강신도시 호반베르디움 6차(696가구)’ ▲‘안동 신원아침도시 에듀포레(272가구)’ 등이다.

다음달 초에 분양이 몰리는 데는 추석, 개천절 등 최장 10일 동안 이어지는 황금연휴 전에 청약을 끝내기 위해서다.

일반적으로 아파트 분양은 금요일에 견본주택을 연 뒤 청약접수(특별공급, 1·2순위), 당첨자 발표, 당첨자 계약까지 4주 정도 소요된다. 올해 같은 경우 늦어도 9월 8일에 견본주택을 열어야 10월 연휴 시작 전 청약 일정을 마무리 할 수 있다.

청약제도 개편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9월 중 주택공급에 관한 규칙 개정 등으로 투기과열지구 및 조정대상지역에서는 1순위 청약 자격이 가입 후 1년에서 2년으로 강화된다. 또 투기과열지구에서 전용면적 85㎡ 이하는 가점제가 100%, 조정대상지역은 75%로 확대 적용된다.

업계 관계자는 “최근 몇 년간 9월에 추석 연휴가 껴 10월 분양이 많았지만 올해는 다음달 부터 가을 분양이 본격화 될 것”이라며 “하지만 9월 중순 이후 분양 예정 단지는 중간에 추석이 있기 때문에 분양시기를 아예 10월로 연기할 가능성도 높다”고 전망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86.10상승 9.9118:03 06/24
  • 코스닥 : 1012.62하락 3.8418:03 06/24
  • 원달러 : 1134.90하락 2.818:03 06/24
  • 두바이유 : 74.50상승 0.4218:03 06/24
  • 금 : 73.43상승 0.9118:03 06/24
  • [머니S포토] 유기홍 의원 질의 답변하는 유은혜 부총리
  • [머니S포토] 국힘 대변인 선발토론배틀, 인사말 전하는 이준석 대표
  • [머니S포토] 군 부대 방문 민주당 윤호중, 유심히 코로나19 백신 살펴...
  • [머니S포토] 홍준표, 1년 3개월만에 국민의힘 복당
  • [머니S포토] 유기홍 의원 질의 답변하는 유은혜 부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