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공기업 업무 특성 반영한 ‘일자리 창출 지표’ 개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LH형 일자리 창출 지표. /자료=LH
LH형 일자리 창출 지표. /자료=LH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공공투자에 따른 일자리를 지속적으로 창출하고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LH형 일자리 창출 지표’를 개발했다고 28일 밝혔다.

일자리 및 고용과 관련된 취업자 수, 실업률 등의 국내외 각종 지표들은 대부분 거시지표로서 국가나 시·도 단위의 적용은 가능하지만 LH와 같은 공공기관이 그대로 활용하기엔 한계가 있었다.

이에 LH는 고유 업무특성을 반영한 LH형 일자리 지표를 개발했다. LH는 이를 통해 효율적이고 체계적인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 앞장설 계획이다.

이번에 개발된 LH형 일자리 지표는 크게 일자리 양적 지표(늘리기, 나누기)와 질적 지표(높이기)로 구성됐다.

양적 지표는 LH가 만들어낸 일자리 총량을 나타내는 지표로 기관의 핵심 업무에서 창출되는 일자리를 주거복지사업과 공공투자사업으로 분류했다. 또 일자리 창출방식에 따라 투자사업, 민간협업, 외부용역으로 나눠 고용형태에 따라 직접고용 및 간접고용으로 구분했다.

질적 지표로는 고용안정성 지표(정규직 전환비율), 임금수준 지표(최저임금 준수비율), 사회적가치 창출 지표(사회적 배려계층 고용, 주거복지서비스, 사회적기업 육성 및 창업)로 구성됐다.

이번에 개발된 LH형 일자리 지표에 따르면 LH가 지난해 창출한 일자리는 24만4007개이고 올 6월까지는 14만7586개로 추정된다. LH는 임대주택건설, 주거복지업무 증가 등 신규 일자리 창출에 따라 올 연말까지 지난해보다 약 1만7000여개 늘어난 26만개 이상의 일자리를 만들 계획이다.

LH는 사회적으로 기여하는 맞춤형 일자리도 만들고 있다. 취업에 애로가 있는 노인, 경력단절여성 등을 대상으로 올 상반기에만 1961개의 일자리를 제공했고 연내 총 3000개의 일자리 창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용범 LH 미래전략실장은 “사회적가치 창출을 통한 새로운 일자리를 만들기 위해 공공임대상가 등 저렴한 창업공간 제공, 사회적 기업 육성·지원, 소셜벤처 지원 확대, 사내벤처 육성 등 신규사업을 속도감 있게 발굴·추진 중”이라며 “연말까지 가시적인 성과를 만들어 낼 것”이라고 말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4.96하락 13.7218:01 06/17
  • 코스닥 : 1003.72상승 5.2318:01 06/17
  • 원달러 : 1130.40상승 13.218:01 06/17
  • 두바이유 : 74.39상승 0.418:01 06/17
  • 금 : 72.78상승 0.9918:01 06/17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예방한 이준석 대표
  • [머니S포토] 정세균 대선 출마선언식
  • [머니S포토] '광주 건축물 붕괴사고 대책' 당정, 인사 나누는 송영길
  • [머니S포토] 文 정부 맹비난 하는 김기현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예방한 이준석 대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