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발사체, '단거리 탄도미사일' 가능성… "한미 공동 분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단거리 탄도미사일. /자료사진=뉴시스
단거리 탄도미사일. /자료사진=뉴시스

북한이 지난 26일 동해상으로 발사한 발사체는 단거리 탄도미사일일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추정됐다.

군 관계자는 28일 "한미 공동 분석 결과 300㎜ 방사포보다는 단거리 탄도미사일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고 발표했다.

앞서 청와대는 북한이 발사한 발사체가 '개량된 300㎜ 방사포'로 보인다고 했지만, 미국 태평양사령부는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보인다고 하는 등 엇갈린 입장을 내놓은 바 있다.

군 관계자는 "우리 군은 지난 26일 북한의 불상 발사체 발사 직후 최대고도, 비행거리, 발사각도 등으로 판단했을 때는 300㎜ 방사포로 잠정 평가한 바 있다"며 이같이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300㎜ 방사포로 잠정 평가했던 이유에 대해 "발사 당시 불상 발사체의 초기 데이터인 고도와 사거리만으로 분석했을 때 300㎜ 방사포에 근접했다"며 "초기 데이터에 유사한 특성이 있었다"고 해명했다.

군 관계자는 "이후 한미 공동 평가 결과 단거리 탄도미사일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중간 평가를 했다"며 "향후 세부 미사일 제원을 추가 분석해야 한다"고 부연했다.

이 관계자는 "우리가 평가 내용을 분석한 것은 초기 데이터에 정보 당국에서 판단하는 데이터를 비교했을 때 단거리 탄도미사일이하는 중간 결과가 나왔다"며 "최종 결과는 최종 데이터로 분석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라고 덧붙였다.

최종 결과가 다시 개량된 300㎜ 방사포로 바뀔 가능성이 있냐는 질문에 "답변 드리지 않겠다"고 일축했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 twitter facebook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9.03상승 18.2410:01 06/22
  • 코스닥 : 1009.68하락 1.3110:01 06/22
  • 원달러 : 1133.10하락 1.610:01 06/22
  • 두바이유 : 74.90상승 1.3910:01 06/22
  • 금 : 71.79상승 0.8110:01 06/22
  • [머니S포토] 토론회에서 만난 與 잠룡 이낙연과 정세균
  • [머니S포토] 코로나19 손실보상법 논의 시작한 당정청
  • [머니S포토] 도쿄올림픽 대회 준비 상황보고 등 국회 문체위
  • [머니S포토] 한미 북핵 수석대표 협의 전 기념촬영
  • [머니S포토] 토론회에서 만난 與 잠룡 이낙연과 정세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