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병완 "금호타이어·동부제철 해외매각, 정부가 직접 나서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장병완 "금호타이어·동부제철 해외매각, 정부가 직접 나서야"
국내 기업의 해외 이전·매각과 통상임금 판결이 국내 산업에 미칠 파장 등 산적한 산업 현안 해결을 위해 산업통상자원부가 직접 해결에 나서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위원장 장병완·광주 동구남구 갑·사진)는 28일 국내기업 해외 이전·매각, 통상임금 등 관련 산업통상자원부의 현안 보고를 청취하고, 산업진흥을 위한 질의를 했다.

이번 현안 보고는 장병완 위원장이 직접 제안했다.

장 위원장은 "일자리 창출과 소득주도 성장을 위해서라도 필연적으로 국내 산업경쟁력 강화가 선행돼야 한다"며 "단순히 부실기업 정리 차원의 재무구조 개선이 아닌 일자리의 유지·창출과 직결된 국내 산업 전반을 고려한 산업정책이 절실한 시점"이라고 주장했다.

장 위원장은 "최근 기아차의 통상임금문제, 최저임금의 급격한 인상에 따른 중소기업의 경영문제, 금호타이어를 비롯한 동부제철의 해외 매각문제 등에 있어서도 주력산업에 대한 산업정책은 실종되고 채권단의 단기 재무적 판단에 의해서만 결정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장 위원장은 통상임금문제가 기아차만의 문제가 아니라 자동차산업 전반에 걸친 문제로 자동차 산업과 관련된 일자리가 급감하는 것에 대한 우려를 나타내, 31일에 있을 기아자동차 통상임금 1심 판결을 앞두고 자동차 산업 전반에 미칠 영향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이에 대해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기업별 간담회를 통해 국내 투자 일자리 창출을 위한 대안을 만들 것"이라며 "해외이전·매각을 최소화하고 유턴 활성화를 위해 관련 투자유치 제도를 통합·개편하고 지역 신성장산업 거점 육성에 산자부가 앞장서겠다"고 대답했다.

또 통상임금 문제에 관해서는 "통상임금 문제에 대해 조속한 시일 내에 구체적인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답했다.
 

광주=정태관
광주=정태관 ctk331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8.74상승 31.3718:03 05/06
  • 코스닥 : 969.99상승 2.7918:03 05/06
  • 원달러 : 1125.80상승 3.218:03 05/06
  • 두바이유 : 68.96상승 0.0818:03 05/06
  • 금 : 67.76상승 3.3818:03 05/06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 [머니S포토] 교육부·국교조, 박수속에 본교섭 시작
  • [머니S포토] 차로 줄인 세종로, 숲+사람 공존 보행로 재탄생
  • [머니S포토] 인사청문회 자리한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