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관린, "나는 '중국 대만' 출신" 발언 논란… 대만 팬 상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워너원 멤버 라이관린이 자신을 '중국 대만' 출신으로 소개해 논란을 빚고 잇다.
라이관린, "나는 '중국 대만' 출신" 발언 논란… 대만 팬 상처

라이관린은 지난 28일 KBS쿨FM '키스 더 라디오'에 워너원 멤버들과 함께한 자리에서 대만을 중국 대만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그는 라디오를 자주 듣느냐는 질문에 "라디오는 앱으로도 볼 수 있다. 그래서 중국 대만에서 계속 보고 있다"고 답했다.

대만 매체에서는 “국가를 굳이 언급할 필요가 없는 질문이었다”며 “그가 너무 자연스럽게 ‘중국 대만’이라고 말해 대만팬들에게 상처를 줬다”고 지적했다. 

중국이나 대만이 아닌 '중국 대만'이라는 표현은 대만이 중국의 '지방 정부'라는 중국 측의 주장을 옹호하는 발언으로 비칠 수 있기 때문이다.

뿐만 아니라 라이관린이 과거에도 '중국 대만'이라고 한 부분을 꼬집었다.

이에 따르면 라이관린은 지난 3월 엠넷 '프로듀스101 시즌2' 출연 당시 트위터에 공개한 한글로 쓴 친필 메시지에서 자신의 출신지를 '중국 대만'으로 표기했다. 그는 10월 대만 팬미팅을 언급하면서 '중국 대만'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중국 대만'은 대만을 중국의 일부로 여기는 인식이 드러나는 단어로, 대만에서 최근에는 거의 사용하지 않는 표현이라고 대만 매체들은 설명했다.

사진. 워너원 인스타그램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15.22상승 5.8418:03 10/05
  • 코스닥 : 685.34하락 11.4518:03 10/05
  • 원달러 : 1410.10하락 16.418:03 10/05
  • 두바이유 : 88.82상승 0.5418:03 10/05
  • 금 : 1730.50상승 28.518:03 10/05
  • [머니S포토] 조계종 총무원장 취임법회 참석한 與·野 인사
  • [머니S포토] 대화 나누는 금감원 이복현·저축은행 오화경
  • [머니S포토] 금감원장,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격려
  • [머니S포토] 놀이터에 접목된 공공디자인
  • [머니S포토] 조계종 총무원장 취임법회 참석한 與·野 인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