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운규 산업부 장관 “경제계 맏형 ‘대한상의’, 일자리 창출 앞장서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31일 “대한상공회의소가 적극적인 투자를 통해 산업활력 회복과 혁신성장을 선도하고 경제계를 대표하는 정책 파트너로서 자리매김해 달라”고 말했다.

백 장관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 챔버라운지에서 열린 대한상의 회장단들과의 조찬 간담회에서 “일자리와 소득주도 성장, 대·중소기업간 동반성장 및 혁신성장이 지속적으로 작동할 수 있도록 근본적인 체질 개선이 시급하다”며 이 같이 강조했다.

백 장관은 또 “대한상의가 경제계 맏형으로서 대·중소기업 상생협력과 일자리 창출에 앞장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31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 챔버라운지에서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정진행 현대자동차 사장, 이태종 한화 대표, 이우현 OCI 사장 등 경제계 인사와 가진 조찬 간담회에서 참석자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31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 챔버라운지에서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정진행 현대자동차 사장, 이태종 한화 대표, 이우현 OCI 사장 등 경제계 인사와 가진 조찬 간담회에서 참석자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이번 간담회는 세계 각국의 보호무역주의 확산, 주력산업 활력 저하, 저성장 고착화 등으로 대내외 여건이 좋지 않은 가운데 정부와 경제계간 소통을 강화하고 어려움 극복에 민·관이 긴밀히 협력하기 위해 마련됐다.

간담회에는 백 장관,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정진행 현대자동차 사장, 이태종 한화 대표, 이우현 OCI 사장 등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이 자리에서 한국경제의 활력을 회복하고 당면한 과제를 해결하기 위해 정부와 경제계가 상시적 팀플레이를 펼치기로 했다.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은 “일부 기업과 업종에 수익이 집중된 편중화 현상 극복을 위해서는 경제의 근본 패러다임을 전환해야 한다”며 “혁신을 통한 국가 전체의 역량강화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허주열
허주열 sense83@mt.co.kr

<머니S> 산업1팀에서 유통·제약·의료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취재원, 독자와 신의를 지키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4.27상승 42.2615:30 07/07
  • 코스닥 : 757.97상승 13.3415:30 07/07
  • 원달러 : 1299.80하락 6.515:30 07/07
  • 두바이유 : 101.73하락 9.3415:30 07/07
  • 금 : 1736.50하락 27.415:30 07/07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차세대 V10 모델 '우라칸 테크니카' 국내 출시
  • [머니S포토] 하태경 TF 위원장 "희생자 구조 없었다"
  • [머니S포토] 첫 고위 당정 협의회서 발언하는 한덕수 국무총리
  • [머니S포토] "모두발언 않겠다" 박홍근 원내대표에게 발언권 넘기는 우상호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차세대 V10 모델 '우라칸 테크니카' 국내 출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