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노환으로 별세… 생존자 35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료사진=임한별 기자
/자료사진=임한별 기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모 할머니(93)가 30일 별세했다.

31일 정신대할머니와함께하는시민모임에 따르면 경북에 거주하던 이 할머니가 전날 오후 3시쯤 노환으로 운명을 달리했다.

이 할머니는 1924년 함경북도 청진 출신으로 경북에 있는 친척에게 양녀로 입양돼 성장했다. 그는 마을 빨래터에서 일본군에게 끌려가 대만 위안소에서 고초를 겪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할머니는 1945년 해방 이후 이곳저곳을 떠돌며 농사·식당 등으로 생계를 이어왔고, 2001년 7월에는 정부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로 등록했다. 그는 생전에 이름을 밝히기를 꺼려했고, 장례는 유족의 뜻에 따라 비공개 가족장으로 치러진다.

한편 이 할머니의 별세로 정부에 등록된 일본군 위안부 피해 생존자는 국내 34명, 국외 1명 등 35명으로 감소했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 twitter facebook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1.88하락 11.3818:01 04/09
  • 코스닥 : 989.39상승 7.3718:01 04/09
  • 원달러 : 1121.20상승 418:01 04/09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09
  • 금 : 60.94하락 0.318:01 04/09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 [머니S포토]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 2030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첫 비대위' 도종환 "내로남불에서 속히 나오겠다"
  • [머니S포토] 주호영 "김종인 상임고문으로 모시겠다"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