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의 옛 연인과 사귄다? "상도덕이 아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나와 헤어진 이성이 내 친구와 만남을 가진다면? 
/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이미지투데이
결혼정보회사 듀오가 이같은 내용을 담은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8월 14일부터 28일까지 미혼남녀 총 366명(남 175명, 여 191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이에 따르면 대부분의 미혼남녀는 친한 친구의 전 연인과 ‘사귈 수 없다’(90.7%)고 답했다.

나와 헤어진 이성이 내 친구와 사귈 때 드는 생각은 ‘둘 다 제정신이 아닌 것 같다’(48.4%)와 ‘배신감이 든다’(22.7%)가 가장 많았다. 또한 ‘사귀게 된 계기가 궁금해진다’(12.8%), ‘언제부터 만났는지 의심이 든다’(10.4%)와 같이 만남에 의문을 품는다는 의견도 있었다. ‘기쁜 마음으로 축하를 보낸다’는 반응은 0.5%에 불과했다.

또한 친구의 옛 연인과 사귀는 커플을 바라보는 시선은 ‘상도덕이 아니다’가 38.8%로 1위를 차지했다. ‘서로의 과거사가 신경 쓰일 것이다’(23.2%), ‘잘 안 되었으면 좋겠다’(17.2%) 등이 뒤를 이었다. ‘아무 문제 없다’는 의견은 1.6%에 그쳤다.

한편, 미혼남녀는 사랑보다는 우정을 더 중요시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친구와 삼각관계를 이룬다면 이성(16.4%)보다는 친구(64.2%)를 선택한다는 답변이 약 4배 가량 많았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53.62하락 24.3713:31 06/30
  • 코스닥 : 752.47하락 9.8813:31 06/30
  • 원달러 : 1299.20상승 0.213:31 06/30
  • 두바이유 : 114.22상승 1.0113:31 06/30
  • 금 : 1817.50하락 3.713:31 06/30
  • [머니S포토] 이복현 금감원장, 취임 이후 보험업 상견례
  • [머니S포토] 박형준 부산시장과 인사하는 서병수 특별위원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정책조정회의, 발언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성일종 정책위의장, 현안점검회의 모두발언
  • [머니S포토] 이복현 금감원장, 취임 이후 보험업 상견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