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CM, '패트리샤 백' 고객 취향 주문제작 'MTO' 서비스 도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글로벌 럭셔리 브랜드 MCM은 베스트셀러 패트리샤 백을 고객 취향에 맞게 주문 제작할 수 있는 ‘MTO(Made To Order) 서비스’를 국내에 도입한다고 밝혔다.

image

‘MTO 서비스’는 소비자가 디지털 플랫폼을 통해 패트리샤 백의 가죽과 디테일 등 여러 옵션을 자유롭게 조합하고 이를 실제 제품으로 주문 제작할 수 있는 커스텀 오더 서비스다. 매장 내 별도의 MTO 서비스 존에 비치된 태블릿 PC를 통해 나만의 백을 디자인할 수 있으며 선택 사항들을 3D 시뮬레이션으로 즉각 확인할 수 있다.

image

가죽 소재는 MCM의 로고가 패턴화된 ‘비세토스’ 소재와 민무늬의 스페인산 송아지 가죽 등을 조합하여 선택 가능하며 스터드 장식도 가방의 가장자리에 적용할 수 있다. 가죽 및 장식 샘플이 담긴 MTO 트레이가 서비스 존에 함께 비치되어 가죽 및 로고, 잠금 장치의 디자인 등을 눈으로 확인하고 직접 만져볼 수 있다.

image

또한 나만의 개성을 표현할 수 있도록 태그 장식에 영문이니셜을 새기는 서비스도 제공한다. 팝아트적인 디자인의 스티커패치를 가방에 붙여서 트렌디한 감각까지 뽐낼 수 있다. 원하는 디자인을 주문하면 직원으로부터 제작기간을 안내받을 수 있으며, 제품 완성 후 매장에서 수령하거나 원하는 곳으로 배송받을 수 있다.

MCM은 지난 6월 일본 이세탄 신주쿠백화점에서 팝업 스토어를 열고 MCM 글로벌 최초로 패트리샤 MTO 서비스를 성공적으로 선보였다. 7월에는 MCM 긴자 매장에도 런칭했으며, 올 하반기에는 중국, 홍콩, 일본, 독일, 태국, 캐나다 등 세계 각국으로 서비스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image

MTO 서비스로 제작 가능한 패트리샤는 MCM의 그린북 아카이브에 포함된 ‘패티(Patty)’에서 재 탄생된 대표적인 베스트셀러다. 소프트한 가죽에 하드한 월계수 잠금 장식이 포인트가 돼 우아하면서도 세련된 느낌을 자아내는 데일리백이다.

MCM 관계자는 “최근 고객들의 요구사항이 다양해지고, MCM 베스트셀러의 다양한 조합을 원하는 고객들의 요청사항이 많아 주문제작 서비스를 제공하게 됐다”며 “패트리샤 MTO 서비스는 패션에 자신만의 개성을 표현하고자 하는 욕구가 강한 2030 밀레니얼 세대들에게 큰 관심을 모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편, 패트리샤 MTO 서비스는 10월부터 청담동 MCM 하우스(HAUS) 매장에서 제공될 예정이다.

 글. 스타패션 이욱희

사진제공 :MCM

 

  • 0%
  • 0%
  • 코스피 : 3182.38상승 13.318:03 04/14
  • 코스닥 : 1014.42상승 4.0518:03 04/14
  • 원달러 : 1116.60하락 9.318:03 04/14
  • 두바이유 : 63.67상승 0.3918:03 04/14
  • 금 : 61.58상승 0.4818:03 04/14
  • [머니S포토] '민주당100%' 구청장협의회 임원진 만난 오세훈 시장
  • [머니S포토] '2030 무공해차 전환100 파이팅!'
  • [머니S포토] 국회, 세월호참사 진상규명 특검 후보 추천위원 위촉
  • [머니S포토] 이용수 할머니 "일본군 위안부 문제 국제사법재판소 회부 촉구"
  • [머니S포토] '민주당100%' 구청장협의회 임원진 만난 오세훈 시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