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선, 간호복이 왜 이래?..."현실감 떨어지는 간호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지난 8월 30일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병원선’이 첫 방송부터 높은 시청률을 기록한 가운데 간호복이 선정적이라는 논란이 일고 있다. 


간호사 유아림 역으로 출연한 민아가 병원선 내에서 몸에 밀착되는 간호복에 홀로 치마를 입는 것이 현실감이 없다는 지적이다. 


네티즌들은 간호사가 의료 현장에 나갔을 때는 몸매가 부각되는 치마를 입지 않는다며 너무 선정적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한편 30일 방송된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병원선’ (극본 윤선주, 연출 박재범, 제작 팬엔터테인먼트) 1, 2화는 각각 10.6%, 12.4% (닐슨코리아, 전국기준)을 기록했다.


‘병원선’ 첫 방송은 실력 있는 외과의사 송은재(하지원)가 엄마 오혜정(차화연)의 죽음 이후 병원선에 부임하는 모습이 이어졌다.


사진. mbc '병원선'

 

  • 0%
  • 0%
  • 코스피 : 3129.58하락 2.311:40 04/12
  • 코스닥 : 994.31상승 4.9211:40 04/12
  • 원달러 : 1124.80상승 3.611:40 04/12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1:40 04/12
  • 금 : 60.94하락 0.311:40 04/12
  • [머니S포토] 오세훈, 코로나19 '서울형 거리두기' 관련 첫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회의 입장하는 '도종환'
  • [머니S포토] 주호영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의 발언
  • [머니S포토] 최고위서 발언하는 안철수
  • [머니S포토] 오세훈, 코로나19 '서울형 거리두기' 관련 첫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