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아나운서, MBC 제작거부 지지 선언 "고영주는 물러나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BS 아나운서들이 제작거부에 나선 MBC 아나운서들을 지지했다. 
KBS 아나운서, MBC 제작거부 지지 선언 "고영주는 물러나라"

KBS아나운서협회는 오늘(31일) 오전 상암동 MBC 본사 로비를 방문해 MBC 아나운서들을 지지하고 연대의 뜻을 전했다.

윤인구, 최원정, 이광용 아나운서는 마이크를 잡고 "적폐세력을 몰아내자"라며 총파업을 앞두고 있는 MBC 아나운서들을 응원했다.

윤인구 아나운서는 "사실 MBC 아나운서들에게 식사나 한번 대접하자고 했는데 일이 커졌다"라며 "MBC 신사옥에 처음왔다. 여기가 참 좋은데 방송을 못하다니 참 안타깝다"라고 인사했다.

윤 아나운서는 "제가 이 자리에 서서 여러분께 보이는 모습도 KBS 아나운서로서 마지막이 될 수도 있다"라며 "공영방송 아나운서로서 자존심을 지키고 싶다"라고 밝혔다.

이광용 아나운서는 "2008년 8월 8일 이후 KBS의 많은 사람들도 고생하고 있지만 우리는 힘들었다고 말할 수 없었다"라며 "더 힘든 MBC 동료들 때문이다. 그래도 KBS는 마이크를 완전히 뺏기지 않았고 아나운서실 지켰지만, MBC 아나운서들은 아무것도 할 수 없다"라고 밝혔다.

이 아나운서는 "KBS, MBC 두 공영방송 되찾자"라며 "이 곳에서 한 마디 외치고 싶다. '김장겸은 물러가라'"라고 외쳤다.

이에 김범도 MBC 아나운서는 "KBS아나운서가 우리 사장을 물러나라고 하니까 이상하다"라며 "우리가 외치겠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최원정 KBS 아나운서는 "MBC 동료들은 상식적인 말은 한다는 이유로 밀려났다"라며 "빨리 좋은 세상이 와서 모여서 방송 이야기 하길 바란다. 우리 KBS 사장님도 물러나라고 한 번 외쳐달라"라고 말했다.

이에 MBC로비에 모인 노조원들은 "고영주는 물러나라"라고 함께 구호를 외쳤다.

한편 지난 22일 MBC 아나운서들은 신동호 아나운서를 향해 “개인의 영달을 위해서 후배들을 팔아치운 신동호 아나운서는 퇴진하라”고 목소리를 높인 바 있다.

사진. 스타뉴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6.59상승 4.7112:55 04/12
  • 코스닥 : 996.34상승 6.9512:55 04/12
  • 원달러 : 1125.10상승 3.912:55 04/12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2:55 04/12
  • 금 : 60.94하락 0.312:55 04/12
  • [머니S포토] 오세훈, 코로나19 '서울형 거리두기' 관련 첫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회의 입장하는 '도종환'
  • [머니S포토] 주호영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의 발언
  • [머니S포토] 최고위서 발언하는 안철수
  • [머니S포토] 오세훈, 코로나19 '서울형 거리두기' 관련 첫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