늙어가는 광주·전남, 지난해 고령 인구비율 증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해 광주·전남지역 전체 인구는 전년보다 줄어든 반면 65세 이상은 증가하며 광주는 고령화사회, 전남은 초고령 사회로 접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31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6 인구주택총조사 전수집계 결과’에 따르면 광주 인구는 150만2000명으로 전년 150만3000명보다 0.1% 감소했다. 연령대별로 15~64세가 73.4%로 가장 많았고, 0~14세 14.8%, 65세 이상 11.8%로 나타났다.

전남지역 인구는 179만6000명으로 전년 179만9000명보다 0.2% 감소한 가운데 연령대별로 15~64세가 65.6%로 가장 많았다.

또 광주와 달리 65세 이상 비율은 21.3%로 0~14세 비율 13.1%를 상회했다.

특히 전남지역 노령화지수는 162.8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으며, 이는 노령화 지수가 가장 낮은 세종시(47.8)의 4배 가량을 웃돈 것이다. 전남 고흥군의 노령화지수(505.0)는 경북 군위(617.7), 경북 의성군(585.4)에 이어 229개 시군구 중 3번째로 높았다. 

고령 인구 비율도 광주·전남 모두 증가했다.

광주지역 고령인구 비율은 11.8%(17만5000명)로 전년 11.2%(16만6000명)에 비해 증가하며 고령화사회로 분류됐고, 전남지역 고령 비율은 21.3%(37만5000명)로 전년 21.1%(37만2000명)에 비해 증가하며 전국 유일하게 초고령사회를 유지했다.

65세 이상 인구 비율이 7% 이상이면 고령화사회, 14% 이상은 고령사회, 20% 이상은 초고령사회로 간주된다. 

한편 지난 1년 전 거주지 기준으로 시도 간 순유출 인구는 광주는 7000명, 전남은 2000명으로 나타났으며 전남 영암군은 총 인구(6만명)가운데 외국인 인구는 6000명(9.8%)으로 외국인 비율 상위 시군구 중 5위를 기록했다.
 

광주=이재호
광주=이재호 jaeho5259@mt.co.kr  | twitter facebook

광주전남지역 경제 소식을 빠르고 정확하게 독자 여러분께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82.38상승 13.318:03 04/14
  • 코스닥 : 1014.42상승 4.0518:03 04/14
  • 원달러 : 1116.60하락 9.318:03 04/14
  • 두바이유 : 63.67상승 0.3918:03 04/14
  • 금 : 61.58상승 0.4818:03 04/14
  • [머니S포토] '민주당100%' 구청장협의회 임원진 만난 오세훈 시장
  • [머니S포토] '2030 무공해차 전환100 파이팅!'
  • [머니S포토] 국회, 세월호참사 진상규명 특검 후보 추천위원 위촉
  • [머니S포토] 이용수 할머니 "일본군 위안부 문제 국제사법재판소 회부 촉구"
  • [머니S포토] '민주당100%' 구청장협의회 임원진 만난 오세훈 시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