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물수수 혐의' 노희용 전 광주동구청장, 항소심서 무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노희용. /자료사진=뉴시스
노희용. /자료사진=뉴시스

관공서 납품 비리 혐의로 구속 기소된 노희용 전 광주 동구청장이 항소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다.

광주지법 제1형사부(부장판사 이인규)는 31일 뇌물수수 혐의로 기소된 노 전 구청장에 대한 항소심에서 원심을 파기하고 무죄를 선고했다.

재판부는 "구속 수감 후 풀려난지 15일 밖에 안된 상태에서 1000만원의 금액을 받은 것이 납득하기 어렵다"며 "돈을 건넨 사람이 500만원을 건낸 부분에 대해 잘 기억을 하지 못한 점 등의 진술을 보면 돈을 받았다고 판단하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노 전 구청장은 지난 2015년 7~11월 LED 조명 업체 선정과 관련해 업체 관계자로부터 2차례에 걸쳐 1500만원을 수수한 혐의로 기소됐다.

1심은 "구청장이 공무원의 부정과 부패를 막아야 하는 본분을 망각한 채 지위를 이용해 뇌물을 수수한 것으로 볼 수 있다. 특히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수감생활을 하다가 석방된지 보름 만에 뇌물을 수수했다"며 징역 2년에 벌금 3000만원, 추징금 1500만원을 선고했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33.52상승 5.5818:03 08/16
  • 코스닥 : 834.74상승 3.1118:03 08/16
  • 원달러 : 1308.10상승 5.718:03 08/16
  • 두바이유 : 94.60하락 3.6418:03 08/16
  • 금 : 1798.10하락 17.418:03 08/16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윤석열 정권 100일 평가 토론회
  • [머니S포토] 빌게이츠 "감염병 국제 공조에 한국의 큰 역할 기대"
  • [머니S포토] 논의하는 우상호·박홍근·진성준
  • [머니S포토] 권성동 "시민단체, 민주당 정치예비군 전락…철저한 검증 필요"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윤석열 정권 100일 평가 토론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