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영실, 아나운서에서 배우로 전향? "묵시적 권고사직 때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오영실이 아나운서에서 배우로 전향한 계기에 대해 밝혔다.
오영실, 아나운서에서 배우로 전향? "묵시적 권고사직 때문"

지난 31일 밤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아나운서에서 배우로 변신에 오영실의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KBS 공채 아나운서로 이름을 알린 오영실. 아나운서라는 안정적인 기반을 버리고 오영실은 지난 2009년 드라마 '아내의 유혹'을 통해 배우로 전향했다.

이날 방송에서 오영실은 "'탤런트 오영실 씨'라고 하면 괜히 웃음이 나온다. 아나운서를 10년 했기 때문에, 아직도 배우 탤런트 이런 것들이 약간 쑥스럽다"고 밝혔다.

이어 오영실은 과거 아나운서를 그만두게 된 결정적인 계기에 대해 "중견 아나운서들 10명이 단체로 지방 발령이 났다. 묵시적인 권고사직이었다. 망치로 머리를 맞은 듯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나의 미래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그러면 난 어떻게 해야 되지? 난 일이 너무 좋은데? 생각이 들었다. 그렇게 배우의 꿈을 뒤늦게 키웠다"고 설명했다.

사진. 한아름컴퍼니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47.38상승 8.0918:03 05/23
  • 코스닥 : 883.59상승 3.7118:03 05/23
  • 원달러 : 1264.10하락 418:03 05/23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3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3
  • [머니S포토] 오세훈 후보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 [머니S포토] 지지호소 하는 송영길 후보
  • [머니S포토] D-9 지선, 서울 교육을 책임질 적임자 누구?
  • [머니S포토] 국힘 지선 중앙선대위. 악수 나누는 권성동-김기현
  • [머니S포토] 오세훈 후보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