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뜨거운사이다' 이영진 "2세 아니라면 결혼 꼭 해야할 필요 있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이영진이 결혼에 대한 솔직한 입장을 전했다.
'뜨거운사이다' 이영진 "2세 아니라면 결혼 꼭 해야할 필요 있나"

지난달 31일 방송된 온스타일 ‘뜨거운 사이다’의 ‘문제적 인물’로는 국내 최초로 독신 여성 단체를 조직한 76년 차 비혼주의자 김애순씨가 출연해 비혼에 대한 심도있는 이야기를 나눴다.

미혼은 결혼할 의지는 있으나 아직 결혼을 하지 않은 것인 반면, 비혼은 결혼할 의지가 없고 결혼을 선택의 문제로 삼는 것.

이에 김숙과 이영진은 "난 비혼이다"고 밝혀 이목을 집중시켰다.

김애순씨는 결혼하지 않는 것이 문제라고 생각하냐는 질문에 “그것이 뭐가 문제냐. 아무 문제가 없다”고 답해 6MC들로부터 큰 공감을 얻었다.

그는 “결혼하기 싫으니까 결혼하지 않았다”, “결혼을 한 사람도 외롭다. 나는 계속 바쁘게 살고 있어서 별로 외롭지 않다. 비혼하려면 자기 시간을 잘 활용하는 것이 좋다”며 연륜에서 묻어나오는 노하우를 전했다.

이날 김숙은 자신은 “미혼이 아니라 비혼”이라며 “결혼을 꼭 안 하려는 것은 아니지만, 꼭 해야 하는지도 모르겠다”고 털어놨고, 배우 이영진 역시 “미혼이 아니라 비혼”임을 고백했다.

이어 김숙은 이영진에게 “독신주의자냐”는 질문을 했고, 이영진은 “한 마디로 규정하기는 어렵다. 다만 2세가 갖고 싶다면 결혼을 해야 하는 것 같다”며, 2세가 아니라면 결혼을 할 필요성을 느끼지 않는다고 고백했다.

이영진의 답에 출연진들은 “주변에 난자 냉동을 한 지인들이 많다”며 공감을 표했다.

사진. HB 엔터테인먼트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8:01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8:01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8:01 05/27
  • 두바이유 : 112.36상승 3.4318:01 05/27
  • 금 : 1851.30상승 3.718:0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