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라이프플래닛, 보험료 변동없는 입원·수술비 보험 2종 출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교보라이프플래닛, 보험료 변동없는 입원·수술비 보험 2종 출시
인터넷 생명보험사 교보라이프플래닛생명보험은 입원비와 수술비를 주계약으로 집중 보장하는 'e입원비보험'과 'e수술비보험' 등 보장성보험 2종을 출시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에 출시된 라이프플래닛의 입원비·수술비보험 2종은 80세 만기 비갱신형으로 보험료 변동이 없어 큰 부담 없이 장기적인 위험에 대비할 수 있다.

또한 입원비와 수술비를 정액 보장함으로써 기존에 실손보험에 가입했더라도 중증질환 발생이나 입원치료 시 보다 든든하게 보장받을 수 있다.

e입원비보험은 질병재해로 2일 이상 입원할 경우 질병에 따라 입원일수 1일당 최대 9만원(보험가입금액 3000만원 기준)을 입원 첫날부터 지급한다.

업계 최초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만 19세부터 80세까지 국민 1인당 연평균 입원일수(약 20일)를 커버하는 최대 25일의 연령별 연간 지급한도를 설정해 불필요한 보장은 줄이되 합리적인 보험료를 실현한 것이 특징이다.

또한 폐렴 등 일반적인 주요 질병 외에 중증질환인 암(기타피부암 및 갑상선암 제외)이나 허혈심장질환, 뇌혈관질환 등 특정 질병재해로 입원 시에는 기본 입원보험금에 '특정질병재해 입원보험금'을 추가로 지급해 실질적인 보장을 강화했다.

예를 들어 보험가입금액 3000만원(3구좌)에 가입한 60세 남성이 암 치료를 목적으로 25일간 병원에 입원할 경우 '특정 질병재해 입원보험금’ 150만원(일당 6만원x25일)에 ‘질병재해 입원보험금’ 75만원(일당 3만원x25일)을 더해 연간 총 225만원의 입원보험금을 지급한다.

e수술비보험은 수술종류(1~3종)에 따라 수술 1회당 최소 10만원에서 최대 100만원(보험가입금액 1000만원 기준)의 수술보험금을 지급한다.

현재 각 보험사가 판매하고 있는 1~5종 수술을 1~3종으로 단순화해 온라인보험 특성상 소비자가 이해하기 쉽게했으며 연간 지급한도를 설정해 합리적인 보험료를 실현한 것이 특징이다.

평소 많이 발생하는 질환인 백내장수술, 치핵수술 등이 포함된 1종 수술의 경우 연간 3회까지 수술보험금을 지급해 보장 효과를 더욱 높였다.

두 상품 모두 순수보장형, 50% 환급형 또는 100% 환급형 중 자유롭게 선택 가능하며, 가입 가능 나이는 만 19~60세다.

이학상 라이프플래닛 대표이사는 "이번 입원비ㆍ수술비보험 2종 출시로 고객들의 선택 폭을 넓히고 꼭 필요한 보장을 중심으로 DIY가 가능한 보장성보험 라인업을 갖추게 됐다"며, "앞으로도 인터넷보험의 가장 큰 강점인 심플하고 이해하기 쉬운 주계약 위주의 보장과 합리적인 보험료를 갖춘 실속 있는 상품을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정훈
김정훈 kjhnpce1@mt.co.kr

보고, 듣고, 묻고 기사로 풀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92.01하락 49.7718:01 07/06
  • 코스닥 : 744.63하락 6.3218:01 07/06
  • 원달러 : 1306.30상승 618:01 07/06
  • 두바이유 : 111.07상승 2.6918:01 07/06
  • 금 : 1763.90하락 37.618:01 07/06
  • [머니S포토] 하태경 TF 위원장 "희생자 구조 없었다"
  • [머니S포토] 첫 고위 당정 협의회서 발언하는 한덕수 국무총리
  • [머니S포토] "모두발언 않겠다" 박홍근 원내대표에게 발언권 넘기는 우상호
  • [머니S포토] 총리 축하 난 받은 김진표 국회의장
  • [머니S포토] 하태경 TF 위원장 "희생자 구조 없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