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판매실적] 현대차, 내수 5만4560대… 전년비 29.6%↑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차가 내년 초 출시 예정인 차세대 수소 전기차. /자료사진=임한별 기자
현대차가 내년 초 출시 예정인 차세대 수소 전기차. /자료사진=임한별 기자

현대자동차가 지난달 국내시장에서 전년동월비 29.6% 증가한 5만4560대를 판매했다고 1일 밝혔다.

지난달 해외판매는 전년동월비 10.8% 감소한 28만2065대로 글로벌 판매량은 6.0% 줄어든 33만6625대를 기록했다.

현대차의 국내시장 판매증가는 지난해 파업으로 인한 생산차질의 기저효과인 것으로 여겨진다. 차종별로는 그랜저(하이브리드 1,595대 포함)가 8204대 판매되며 국내 시장 판매를 이끌었고 아반떼(7449대), 쏘나타(하이브리드 포함 6424대) 등 전체 승용차 판매가 전년동기 대비 40% 증가한 2만4503대에 달했다. 다만 그랜저의 월간 1만대 판매행진은 멈췄다. RV는 싼타페 4439대, 코나 4230대, 투싼 4136대, 맥스크루즈 530대 등 전년 동월과 비교해 32.1%가 증가한 총 1만3335대 판매를 기록했다.

제네시스 브랜드는 G80가 3298대, EQ900가 987대 판매되는 등 총 4285대가 팔렸다. 상용차는 그랜드 스타렉스와 포터를 합한 소형상용차가 총 9926대 팔렸고, 중대형 버스와 트럭을 합한 대형상용차는 2511대 판매됐다.

현대차 관계자는 “생산 차질 등의 영향으로 판매가 큰 폭으로 감소했던 전년 동월과 비교해 판매가 증가했다”며 “남은 하반기에도 주력 차종에 대한 판촉 활동을 지속하고 출시를 앞둔 G70에 역량을 집중해 판매 확대를 도모할 것”이라고 말했다.

해외시장에서는 어려움이 지속됐다. 특히 해외 공장 판매는 사드 사태로 인한 중국 판매 감소가 지속되고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향후에도 선진시장과 신흥시장 모두 섣불리 판매 호조를 확실시 할 수 없는 위기 상황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다양한 신차와 SUV 공급 확대 등을 통해 제품 경쟁력을 높이고 지역별 자동차 수요 변화에 탄력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2605.87하락 41.5118:01 05/24
  • 코스닥 : 865.07하락 18.5218:01 05/24
  • 원달러 : 1266.20상승 2.118:01 05/24
  • 두바이유 : 109.47상승 1.418:01 05/24
  • 금 : 1847.80상승 5.718:01 05/24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이준석·한덕수
  • [머니S포토]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 "유엔을 서울로"
  • [머니S포토] '신기업가정신' 선포식 개최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