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케미칼, ‘독감 비상’ 미얀마에 4가 독감백신 긴급 공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SK케미칼이 최근 독감 대유행으로 사망자가 속출하고 있는 미얀마에 세계 최초 4가 세포배양 독감백신인 ‘스카이셀플루4가’를 긴급 공급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 스카이셀플루4가 공급은 최근 급속한 독감 확산으로 백신 수급이 어려워진 미얀마정부가 세계보건기구(WHO)와 주변국에 긴급 지원을 요청하면서 이뤄졌다.

SK케미칼은 지난 7월 말 이뤄진 긴급 지원 요청에 따라 스카이셀플루4가를 지난달 해당 지역 파트너사를 통해 미얀마정부에 공급했다.

SK케미칼이 미얀마에 긴급 공급한 스카이셀플루4가가 미얀마 현지 병·의원에서 접종되고 있다. /사진=SK케미칼
SK케미칼이 미얀마에 긴급 공급한 스카이셀플루4가가 미얀마 현지 병·의원에서 접종되고 있다. /사진=SK케미칼

스카이셀플루4가는 현재 미얀마에 진출하기 위한 보건당국의 허가가 이뤄지기 전이라 이번 지원은 미얀마 보건당국의 특별허가 아래 이뤄졌다. 

SK케미칼은 이번 지원을 계기로 향후 미얀마 진출을 위한 시판 허가신청도 신속하게 밟아간다는 계획이다.

미얀마 보건당국에 따르면 미얀마는 지난 7월 말 기준 약 180여명의 독감 의심환자가 발생했고 이 중 약 5.5%가 사망했다. 연평균 기온이 약 27℃인 미얀마에서는 대단히 이례적인 일이다.

SK케미칼은 세계 최초로 상용화에 성공한 4가 세포배양 독감백신의 생산기술을 바탕으로 기존 유정란 방식 대비 생산기간을 절반 이하로 줄여 독감 대유행 상황에 신속하게 대처하는 것이 가능하다. 또한 최신 무균 배양시설에서 생산해 오염에 대한 우려가 없고 계란 알레르기에서도 비교적 자유롭다.

SK케미칼 관계자는 “세포를 배양해 독감백신을 생산하는 기술은 세계에서도 소수 회사만이 보유했다”며 “유사시 한발 빠른 백신공급으로 인류의 건강을 지킨다는 미션을 실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허주열
허주열 sense83@mt.co.kr

<머니S> 산업1팀에서 유통·제약·의료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취재원, 독자와 신의를 지키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40.93상승 48.9214:01 07/07
  • 코스닥 : 757.98상승 13.3514:01 07/07
  • 원달러 : 1297.90하락 8.414:01 07/07
  • 두바이유 : 101.73하락 9.3414:01 07/07
  • 금 : 1736.50하락 27.414:01 07/07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차세대 V10 모델 '우라칸 테크니카' 국내 출시
  • [머니S포토] 하태경 TF 위원장 "희생자 구조 없었다"
  • [머니S포토] 첫 고위 당정 협의회서 발언하는 한덕수 국무총리
  • [머니S포토] "모두발언 않겠다" 박홍근 원내대표에게 발언권 넘기는 우상호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차세대 V10 모델 '우라칸 테크니카' 국내 출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