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24시간 비상대응 체계 가동… 국내외 금융시장 모니터링 강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진웅섭 금융감독원장/사진=임한별 기자
진웅섭 금융감독원장/사진=임한별 기자

금융감독원이 북한의 6차 핵실험에 따라 24시간 비상대응 체계를 가동했다. 국내외 금융시장 동향을 밀착 모니터링하고 유관기관 공조를 강화할 방침이다.

4일 오전 8시 진웅섭 금융감독원 원장은 북한의 6차 핵실험과 관련해 원내 긴급 시장상황 점검회의를 소집하고 이 같은 내용을 논의했다.

진웅섭 원장은 "최근 계속된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 도발로 한반도 지정학적 리스크가 크게 높아진 상황"이라며 "국제 사회의 강도 높은 제재조치에도 북한이 또 다시 핵실험을 감행, 앞으로의 한반도 정세를 예측하기 힘든 상황이 됐다"고 강조했다.

금감원은 북한 핵실험에 따라 24시간 비상대응 체계를 가동하고 국내외 금융시장 동향을 밀착 모니터링할 계획이다.

기획재정부, 금융위원회, 한국은행 등 유관기관과의 긴밀한 공조를 통해 외국인자금의 유출입 동향, 국내은행 외화유동성 상황, 외화차입 여건 등을 면밀하게 살펴본다.

7월중 외화유동성비율(LCR)은 일반은행 107.2%, 특수은행 81.5%로 규제비율을 크게 웃돌고 있다. 외화차입금 평균 가산금리도 단기 1.8bp, 중장기 73.8bp로 안정적인 모습이다. 금감원은 금융시장에서 이상 징후가 발생하면 미리 준비한 비상대응계획(컨틴전시 플랜)에 따라 신속하게 대응할 예정이다.

진 원장은 "북한의 미사일․핵실험 도발을 틈타 가계부채 등 금융 부문의 다른 잠재 위험요인들이 현실화되는 일이 없도록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금감원은 오후 4시 은행담당 부원장보 주재로 국내은행 부행장급 외화유동성상황 점검회의를 긴급 소집하고 외화유동성 상황을 점검할 계획이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7.22상승 11.3523:59 05/25
  • 코스닥 : 872.69상승 7.6223:59 05/25
  • 원달러 : 1264.60하락 1.623:59 05/25
  • 두바이유 : 109.19상승 1.2523:59 05/25
  • 금 : 1846.30하락 19.123:59 05/25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 [머니S포토] 국정원장 인사청문회, 의견 나누는 '김규현'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첫 차별금지 공청회…국민의힘 전원 불참
  • [머니S포토] 제74회 국회 개원 기념식, 국민의례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