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산업, 3조5000억 규모 석유플랜트 모듈 설치 완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울산에 도착한 플랜트 모듈이 모듈 트랜스포터를 통해 현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대림산업
울산에 도착한 플랜트 모듈이 모듈 트랜스포터를 통해 현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대림산업
대림산업은 울산 에쓰오일 온산공단 공사 현장에 국내 최대 규모의 플랜트 모듈 설치를 성공적으로 완료했다고 4일 밝혔다.

에쓰오일 온산공단 프로젝트는 국내 단일 플랜트 프로젝트 중 역대 최대인 3조5000억원 규모의 대형 프로젝트로 대림산업이 대우건설과 함께 수행 중이다.

이 프로젝트는 석유 정제 과정에서 발생하는 찌꺼기 기름을 활용해 고부가가치 제품을 생산하는 공장을 건설하는 공사다.

대림산업은 협소한 현장 부지 여건과 짧은 공사 기간을 극복하기 위해 모듈 공법을 도입해 공사를 진행 중이다. 육상 플랜트는 각종 부품과 장비를 현장으로 반입해 조립해 건설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이와 달리 모듈 공법은 주요 구조물을 공장에서 제작해 현장으로 반입 후 설치하는 방식.

모듈 공법은 다양한 공정을 병행해서 진행할 수 있어 공기 단축이 가능하다. 현장 내에서 다른 공정 간의 충돌을 방지해 이로 인한 안전사고도 줄일 수 있다. 이에 대림산업은 주요 플랜트 구조물을 56개의 모듈로 제작한 후 현장으로 옮겨 설치 중이다.

이번에 설치된 모듈은 국내에 설치된 플랜트 모듈 중에서 최대 규모를 자랑한다. 길이 36m, 폭 16m, 높이 46m 크기로 중량은 약 3400톤이다. 높이는 아파트 16층, 무게는 중형 승용차 2300여대를 합한 것과 같다. 모듈은 전라남도 광양에서 11개월에 걸쳐 제작됐다.

한편 에스오일 온산공단 프로젝트는 2015년 12월 공사에 착수해 현재 공정률은 61.5%다. 대림산업은 국내 최대 규모의 모듈 이송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함에 따라 잔여 공사를 차질 없이 진행해 내년 4월에 준공할 예정이다.
 

  • 0%
  • 0%
  • 코스피 : 2620.44상승 23.8615:30 05/17
  • 코스닥 : 865.98상승 9.7315:30 05/17
  • 원달러 : 1275.00하락 9.115:30 05/17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5:30 05/17
  • 금 : 1813.50상승 6.115:30 05/17
  • [머니S포토] 이수영, 정규앨범 10집으로 컴백
  • [머니S포토] '北 첫 탄도미사일' 이종섭 "대통령 보고할 사안 아니었다"
  • [머니S포토] 2022년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국토위 회의 개회
  • [머니S포토] 국회 기재위, 악수 나누는 추경호·류성걸
  • [머니S포토] 이수영, 정규앨범 10집으로 컴백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