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힌츠페터 사진전, 5‧18 광주 사적지 탐방' 연장

브리사 택시, 8일부터 디자인비엔날레관서 전시… 10월에는 국회 전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광주광역시는 영화 '택시운전사' 흥행을 계기로 운영해 온 '위르겐 힌츠페터' 추모사진전과 5·18 사적지 탐방 프로그램을 연장 운영한다고 4일 밝혔다.

지난달 21일부터 광주시 시민홀에서 진행된 '아! 위르겐 힌츠페터 5·18 광주진실전'은 당초 이달 3일까지만 운영될 예정이었다. 하지만 사진전을 보기 위해 서울, 경기 등 수도권과 영남, 충청, 호남 등 전국 각지에서 관람객이 몰려들자 연장을 결정했다.

14일 간 열린 이번 사진전은 광주는 물론 서울, 부산 등 전국적으로 가족 단위 관람객이 몰리면서 평일 평균 500여명, 주말 1000여명 등 총 1만여 명이 다녀간 것으로 집계됐다.

또 전시기간 정세균 국회 의장, 이재명 성남시장 부부, 하태경 바른정당 국회의원 등이 전시장을 찾아 당시 기록물을 살펴보는 등 정치권의 관심도 뜨거웠다.

사진전에는 힌츠페터가 5월 광주의 참상을 촬영한 사진, 동영상과 함께 5·18 당시 광주 언론인들의 활동을 담은 기록들이 대거 선보였다. 특히 영화 '택시운전사'에 나온 브리사 택시와 카메라, 안경, 여권 등 소품들이 전시돼 관심을 받았다.

관람객 발길이 끊이지 않을 정도로 인기를 모은 브리사 택시는 8일부터는 디자인비엔날레 행사장으로 옮겨 전시된다.

이와 함께 시는 광주를 찾는 탐방객들을 위해 시작한 5·18 사적지 탐방 프로그램인 '광주로 갑시다'도 연장 운영하기로 했다. 지난달 22일부터 운영해 온 이 프로그램은 사진전과 함께 3일 종료할 예정이었다.

'광주로 갑시다'는 1일까지 총 605명이 탑승할 정도 호응을 얻었다. 또 5·18 사적지와 영화배경 장소를 소개해 5·18 민주화 운동의 가치와 진실을 알리는데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번 연장되는 프로그램 중 '5·18 택시운전사'는 광주송정역과 광주터미널에서 각각 출발하는 2개 코스로, 택시 7대를 투입해 오전 7시부터 오후 7시까지 하루 10회 운영한다. 운전과 해설은 5·18 민주화 운동에 대한 전반적인 소개가 가능한 개인택시 운전사가 맡는다.

한편 광주시는 10월16일부터 20일까지 여의도 국회 전시실에서 '힌츠페터 사진전'을 개최한다.
 

광주=정태관
광주=정태관 ctk3312@mt.co.kr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25.72상승 19.8510:20 05/25
  • 코스닥 : 870.84상승 5.7710:20 05/25
  • 원달러 : 1264.00하락 2.210:20 05/25
  • 두바이유 : 107.94하락 1.5310:20 05/25
  • 금 : 1865.40상승 17.610:20 05/25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이준석·한덕수
  • [머니S포토]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 "유엔을 서울로"
  • [머니S포토] '신기업가정신' 선포식 개최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