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덕 "국정원 직원이 내 이름 팔았다"… '댓글 사건' 연루 의혹 해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경덕. 사진은 서경덕 성신여자대학교 교수. /사진=임한별 기자
서경덕. 사진은 서경덕 성신여자대학교 교수. /사진=임한별 기자

서경덕 성신여자대학교 교수는 4일 국가정보원의 사이버외곽팀 민간인 팀장급에 연루됐다는 의혹에 대해 "잘 아는 국정원 직원의 허위 보고로 인한 일"이라고 해명했다.

서 교수는 이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국정원 댓글 관련 기사들을 보고 많이 놀랐는가. 저는 더 놀라고 당혹스럽고 그야말로 멘붕 그 자체였다"며 "하지만 그 모든 의혹이 이제야 다 풀렸다"고 설명했다.

그는 "제가 잘 아는 국정원에 다니는 한 분께서 1시간 전에 저한테 전화를 줬다. 다 자신의 잘못이라고 했다"며 "6년전인 2011년 가을에 자신의 실적이 저조해 개인적으로 알고 있는 제 이름을 팔아 허위 보고를 했다고 자백했다"고 주장했다.

서 교수는 "아무리 그래도 그렇지 한 사람의 인생이 걸려 있는 문제인데 어떻게 이럴 수 있는가"라며 "정말이지 분통이 터진다. 저는 오늘 하루 종일 너무 억울하고 너무나 분해 눈물만 계속 흘렸다"고 호소했다.

그는 "(해당 직원이) 국정원 측에 이 모든 사실을 자백하고 검찰에 가서 모든 것을 다 밝히기로 약속했다"며 "많이 걱정해주시고 끝까지 믿어주신 많은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국정원은 지난달 21일 검찰에 댓글부대 외곽팀장 30명에 대한 수사를 의뢰했다.

검찰 관계자는 이번에 수사 의뢰된 외곽팀장들에 대해 "트위터를 중심으로 시기별로 활동한 사람들에 대한 것"이라며 "1차 수사 의뢰 때는 전직 국정원 직원이나 보수단체 인사 중심이었던 것에 비해 이번 외곽팀장들은 언론계 종사자, 사립대 교수, 대기업 간부, 대학생, 미디어 전문가 등 다양한 경력을 가진 이들로 구성돼 있다"고 전달했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41.78상승 41.4415:32 07/05
  • 코스닥 : 750.95상승 28.2215:32 07/05
  • 원달러 : 1300.30상승 3.215:32 07/05
  • 두바이유 : 108.38상승 2.0415:32 07/05
  • 금 : 1801.50하락 5.815:32 07/05
  • [머니S포토] 쌍용자동차, SUV '토레스' 출시…가격은 2740~3020만원
  • [머니S포토] 손흥민 '시그니처 찰칵 포즈'
  • [머니S포토] 조찬 간담회 갖은 尹 정부 경제팀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쌍용자동차, SUV '토레스' 출시…가격은 2740~3020만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