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여중생 폭행', 청와대 홈페이지에 청원글 잇따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부산 여중생 폭행. 청와대 홈페이지. 사진은 서울 종로구 청와대. /사진=임한별 기자
부산 여중생 폭행. 청와대 홈페이지. 사진은 서울 종로구 청와대. /사진=임한별 기자

부산 여중생 폭행 사건이 논란이 된 가운데 일부 누리꾼들 사이에서 청소년 범죄 처벌을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지난 3일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는 부산 사상구 한 공장 앞 도로에서 한 여중생이 또래 여중생들에게 폭행을 당해 피투성이가 된 사진이 확산됐다.

부산 사상경찰서는 이와 관련, 폭행 가해자인 중학생 A양(14)과 B양(14)을 특수상해 혐의로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일부 누리꾼들은 청소년 보호법을 폐지해야 한다고 주장하며 청원에 돌입했다. 4일 청와대 국민 청원 및 제안 게시판에는 "청소년 보호법 폐지해야 한다"는 청원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요즘 청소년들의 범행이 점점 악질이 돼 가고 있다. 부디 강력한 처벌 부탁드린다"고 주장했다. 이날 오전 11시 기준 해당 청원글에는 158명이 참여하는 등 많은 누리꾼이 공감을 표시하고 있다.

이밖에도 3~4일 청와대 국민 청원 및 제안 게시판에는 부산 여중생 폭행 사건과 관련한 여러 가지 청원글이 잇따르고 있는 상황이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2%
  • 38%
  • 코스피 : 2301.46하락 3.9610:54 07/04
  • 코스닥 : 725.28하락 4.210:54 07/04
  • 원달러 : 1297.50상승 0.210:54 07/04
  • 두바이유 : 106.34하락 7.0610:54 07/04
  • 금 : 1801.50하락 5.810:54 07/04
  • [머니S포토] 조찬 간담회 갖은 尹 정부 경제팀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조찬 간담회 갖은 尹 정부 경제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