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비안 웨스트우드, 프리마돈나 '르네플레밍' 위한 특별한 드레스 제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영국 디자이너 브랜드 비비안 웨스트우드(Vivienne Westwood)는 세계적인 프리마돈나 르네 플레밍을 위한 단 하나뿐인 특별한 드레스를 제작했다고 밝혔다. 


비비안 웨스트우드 쿠튀르 팀은 지난 8월 30일 연중 행사로 진행되는 ‘BBC PROM’에 참여한 르네 플레밍을 위해 ‘천국의 새(Bird of Paradise)’라는 세상의 단 하나뿐인 드레스를 제작했다.

image

이 드레스는 실크 자카드 소재가 베이스로, 실버, 라벤더 컬러 등의 플라워 패턴과 다양한 각도에서 볼 때마다 다채로운 분위기를 자아내는 크리스탈 장식이 더해져 공연에서 더욱 환상적인 느낌을 관객들에게 선사했다.


또한 드레스의 섬세한 벚꽃 디테일은 그녀가 공연에서 선보인 오페라 ‘다프네’에서 그녀의 캐릭터를 상징적으로 보여줘, 드레스와 디바, 그리고 공연이 완벽하게 어우러졌다.


특히 비비안 웨스트우드를 상징하는 드레이핑과 페미닌한 라인은 르네 플레밍을 무대 위에서 더욱 아름답게 보여줬다.


사진. 비비안 웨스트우드 

 

  • 0%
  • 0%
  • 코스피 : 2605.87하락 41.5118:01 05/24
  • 코스닥 : 865.07하락 18.5218:01 05/24
  • 원달러 : 1266.20상승 2.118:01 05/24
  • 두바이유 : 109.47상승 1.418:01 05/24
  • 금 : 1865.40상승 17.618:01 05/24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이준석·한덕수
  • [머니S포토]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 "유엔을 서울로"
  • [머니S포토] '신기업가정신' 선포식 개최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