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 이기광 "AJ→비스트→하이라이트 이어 4번의 데뷔, 피와 살 됐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기광이 AJ에서 비스트, 하이라이트를 걸쳐 솔로로 돌아온 것에 대해 "피와 사이 됐다"고 말했다.
'컴백' 이기광 "AJ→비스트→하이라이트 이어 4번의 데뷔, 피와 살 됐다"

오늘(4일) 오전 서울 성동구 성수동 모처에서 이기광의 첫번째 미니앨범 'ONE' 발매기념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기광은 "AJ로, 하이라이트 활동을 통해 갈고 닦은 경험들이 피와 살이 되서 지금의 솔로 이기광으로 완성된 것이라 생각한다"라고 답했다.

이어 "하이라이트, 비스트 시절 보여줬던 것만으로 이기광의 모든 것을 다 보여줬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라며 "내가 더 잘 하는 것을 어필할 수 있었음에도 그런 기회가 없었기에 많은 것들을 보여주지 못했다"라고 말했다.

이기광은 "솔로로서 모습을 최선을 다해서 노력을 다했지만 대중이 가수로서 이기광에 대한 임팩트를 많이 못 느꼈을 것 같았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기광은 "팬분들이 공연장에 직접 찾아와주시고 저희의 무대를 볼 수 있지만, 대중분들께 이기광의 가수적인 측면에 대해 못 보여드린 것 같다 , 이런 무대를 혼자서도 꾸밀 수 있구나를 알리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기광은 이날 낮 12시 주요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총 7곡이 수록된 'ONE'의 음원을 발표한다.

사진. 어라운드어스
 

  • 0%
  • 0%
  • 코스피 : 2596.58하락 7.6618:03 05/16
  • 코스닥 : 856.25상승 3.1718:03 05/16
  • 원달러 : 1284.10하락 0.118:03 05/16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8:03 05/16
  • 금 : 1807.40하락 16.418:03 05/16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 [머니S포토] 자문위원회 중간보고 하는 심영섭 교수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인사 나누는 행안부 장관·경찰청장
  • [머니S포토] 송영길 "임차인 전부 재정착할 수 있게 만들겠다"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