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6차 핵실험' 규탄 결의안 채택… 찬성 163표·기권 7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북한 6차 핵실험. /자료사진=임한별 기자
북한 6차 핵실험. /자료사진=임한별 기자

북한이 제6차 핵실험을 강행한 가운데 국회가 북한에게 군사적 도발 중단을, 정부에게 강력하고 실효적인 제재 방안 마련을 촉구하는 내용의 북핵 규탄 결의안을 채택했다.

여야 의원들은 4일 열린 국회 본회의에서 '북한 제6차 핵실험 규탄 결의안 채택의 건'을 의원 170명이 출석한 가운데 찬성 163표, 기권 7표로 가결했다.

이번 결의안은 정세균 국회의장, 우원식 더불어민주당·김동철 국민의당·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를 포함한 여야 의원 180명이 함께 발의했다.

다만 국회 일정 보이콧을 선언한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결의안 발의 의원 명단에 이름을 올리지 않았다. 한국당 의원들은 이번 본회의에 불참한 만큼 결의안 채택을 위한 표결에도 참여하지 않았다.

여야 의원들은 이번 결의안에서 "북한의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 등 한반도의 긴장을 고조시키는 일체의 시도를 결단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북한을 향해 모든 도발 행위를 즉각 중단할 것을 요구했다. 정부에는 기존의 대북 정책 성찰과 유엔 등 국제사회와의 공조를 통한 강력하고 실효적인 제재 방안 마련을 촉구했다.

그러면서 한미 동맹을 바탕으로 북한의 군사적 위협을 무력화할 수 있는 대비 체계를 구축하고 북핵 문제의 근본적 해결을 통해 한반도와 동북아시아의 평화를 항구적으로 확보할 수 있도록 대책을 마련하라고 강조했다.

여야 의원들은 "대한민국 국회는 북한이 6차 핵실험을 통해 한반도의 평화·안정을 해치고 비핵화를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을 완전히 저버린 점을 강력히 규탄한다"며 "향후 이로 인해 발생하는 사태의 책임은 모두 북한 정권에 있음을 다시 한 번 분명히 한다"고 명시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핵과 미사일을 통해 한반도의 긴장 상태를 악화시킬 경우 북한 김정은 정권의 체제 유지를 결코 기대할 수 없음은 물론 국제적 고립과 자멸을 초래하게 될 것임을 엄중히 경고한다"고 역설했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26.92상승 21.0513:47 05/25
  • 코스닥 : 877.54상승 12.4713:47 05/25
  • 원달러 : 1262.90하락 3.313:47 05/25
  • 두바이유 : 107.94하락 1.5313:47 05/25
  • 금 : 1865.40상승 17.613:47 05/25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